건강기능식품 GMP 조사, 예고 없이 '불시에'

입력 2019.12.18 14:03 | 수정 2019.12.18 14:05

건강기능식품의 제조 품질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보건당국이 언제든 사전 예고없이 건강기능식품 업체를 방문해 조사하기로 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건강기능식품 업체가 ‘제조·품질관리기준GMP(Good Manufacturing Practices)’을 제대로 준수하고 있는지 등을 불시에 조사·평가할 수 있도록 개정한 ‘우수건강기능식품 제조기준’을 18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에 따라, 앞으로는 영업자에게 GMP 평가 일정을 미리 알리지 않고 조사한다. 또한 GMP 평가결과에서 부적합으로 나온 항목을 즉시 개선할 수 있도록 현장 기술지도를 도입했다.

식품전문기업의 건강기능식품 제조업 진입을 돕기 위해 시설평가 등의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 평가 결과와 연계하기로 했다. 이외 제조공정의 특성에 따라 공기정화 및 온·습도 조절방식을 달리 정할 수 있게 하고, 조명 밝기에도 명확한 기준을 마련했다.

식약처는 “국내 건강기능식품 산업이 품질 경쟁력을 갖추고, 소비자가 안전하고 우수한 기능성을 가진 식품을 제공 받도록 GMP 제도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