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하 쿠싱증후군, 갑자기 살 찐다면 의심해야 할 病

입력 2019.12.16 11:19

이은하 사진
쿠싱증후군은 코르티솔이 과다하게 분비되는 병을 말한다./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캡처

가수 이은하가 쿠싱증후군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16일 방송된 SBS '좋은아침'에 가수 이은하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은하는 "스테로이드를 맞다 보니까 거의 6개월 만에 스테로이드 부작용으로 바로 20kg이 찌더라"고 말했다. 쿠싱증후군은 신장 옆 부신이라는 내분비 조직에서 코르티솔이 과다하게 분비되는 병이다. 코르티솔은 스트레스에서 오는 불안정을 진정시키고 면역력을 강화하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과도하게 분비되면 오히려 건강을 위협한다.

쿠싱증후군의 대표 증상이 살이 찌는 것이다. 비만으로 자칫 오해할 수 있지만, 비만과 다르게 쿠싱증후군은 특정 부위에 살이 찌는 것이 특징이다. 일반적으로 얼굴이나 목, 허리에 급격하게 살이 붙는다. 그 때문에 얼굴이 달덩이처럼 둥그렇게 보이고 상대적으로 팔다리는 가늘어 보인다. 살로 인해 늘어나 얇아진 피부와 붉은 얼굴도 쿠싱증후군의 특징 중 하나다.

쿠싱증후군은 원인에 따라 치료 방법이 다르다. 부신에 종양이 생기거나 과다하게 증식하면 내분비 기능에 문제가 생겨 쿠싱증후군이 발생한다. 이때는 수술을 통해 적출 수술 또는 절제술을 진행한다. 스테로이드 약물의 장기복용이 문제라면 점차 줄여나가는 것이 해결책이 될 수 있다. 다만 갑자기 투약을 중단할 경우 오히려 부신 기능 저하로 쇼크가 나타날 수 있으니 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조절해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