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엉' 울어야 위궤양·심장마비 덜 걸린다

입력 2019.12.04 15:54

우는 사람 삽화
슬프면 큰소리로 잘 울어야 건강에 도움이 된다./조선일보DB

흔히 '많이 웃는 사람이 건강하다'고 한다. 웃음은 엔도르핀 호르몬 분비 증가에 도움을 줘 스트레스를 낮춰주는 효과가 있다. 그렇다고 울음을 억지로 참을 필요는 없다. 슬프면 큰소리로 잘 울어야 건강에 도움이 된다.

영국 정신과 의사 헨리 모슬리경은 "슬플 때 울어야 오래 산다"고 말했다. 실제로 잘 우는 사람이 더 건강하다는 연구결과는 흔하다.  미국 피츠버그대 연구팀은 건강한 사람과 위궤양이 있는 남녀 137명을 나눠 조사했다. 그 결과, 건강한 사람이 위궤양 환자보다 우는 것에 대해 더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필요할 때 더 잘 운다고 답했다. 동맥경화증 환자를 대상으로 살펴봤더니 눈물을 흘리지 않고 우는 사람보다 소리내서 우는 사람의 심장마비 발병률이 더 적었다는 연구도 있다. 중증류마티즘 환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는 울고 난 다음 류마티즘을 악화시키는 물질인 '인터루킨-6' 수치가 떨어졌다고 나타났다. 고혈압이나 우울증 같은 질환에도 잘 울어야 좋다는 연구가 많다.

눈물이 건강에 미치는 긍정 효과는 '카테콜아민' 호르민 분비와 관련 있다. 카테콜아민은 스트레스에 의한 교감신경 자극 전달물질이다. 기쁘거나 슬플 때 나오는 눈물에는 카테콜아민이 다량 들어 있다. 카테콜아민이 체내에 쌓이면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일 수 있으며, 관상동맥협착을 야기할 위험이 커진다.

울 때 카테콜아민을 제대로 배출시키려면 ▲울고 싶은 시간에 ▲울고 싶은 방법대로 ​▲참지 않고 ​▲​큰 소리로 ​▲​눈물이나 콧물이 더 이상 나오지 않을 정도로 하면 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