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간질환자 20년새 급증… '알코올성 간질환' 특히 주의

입력 2019.11.26 11:06

국내 간질환 환자가 20년 새 큰 폭으로 증가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해운대백병원 소화기내과 박승하 교수와 한림대 춘천성심병원 김동준 교수팀이 국내 19세 이상 성인 간 질환 유병률 추이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에 1998~2001년 참여한 1만4438명과 2016~2017년 참여한 1만1455명의 간질환 유병률을 분석했다.

그 결과, 비알코올성 지방간 유병률은 18.6%에서 21.5%로 16% 증가했고, 알코올성 간질환 유병률은 가은 기간 3.8%에서 7%로 84% 증가했다.

비알코올성지방간유병률변화​ 그래프
사진=해운대백병원 제공
알코올성간질환유병률변화 그래프
사진=해운대백병원 제공

특히 알코올성 간질환은 60대를 제외하고 모든 연령에서 유병률이 상승했다. 20대에서 1.6%에서 6.4%로 가장 높게 증가했으며, 30대는 3.8%→7.5%, 40대는 4.2%→​7.6%, 50대는 5.3%→​8.6%로 증가했다.

반면 만성 B형 간염은 5.1%에서 3.4%로 감소했다. 만성 C형 간염은 기존 데이터는 집계되지 않았지만 2016~2017년 유병률은 약 0.3%로 나타났다.

박승하 교수는 “만성 간질환은 서구화된 식습관, 운동 부족, 비만, 고령화 등으로 인해 앞으로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특히 1인당 술 소비량이 증가추세여서 알코올성 간질환 유병률과 합병증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예방과 조기발견 등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간학회 영문학술지 ‘임상분자간학(Clinical and Molecular Hepat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