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가기 싫어하는 청소년 '우울증' 위험 높다"

입력 2019.11.04 10:25

공부하기 싫어하는 어린이
학교 가기 싫어하는 청소년은 우울증 위험이 높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학교 가기 싫어하는 청소년은 우울증 위험이 높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윤영호 교수, 교육인재개발실 윤제연 교수 연구팀이 국내 청소년 대상으로 한 대규모 우울증 연구 결과를 4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전국에 분포한 15개 중학교, 15개 고등학교에 재학하는 1991명 청소년을 대상으로 최근 1년간 우울 경험(연속적으로 2주 이상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을 정도로 슬프거나 절망감 등을 느낌)을 경험했는지 여부를 조사했다. 그 결과, 271명(13.6%)는 우울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또한 중·고생 우울을 조기 감지할 수 있는 요인은 ‘등교에 잦은 거부감’이었다.​ 학교에 가기 싫다고 자주 느끼는 학생은 그렇지 않은 학생에 비해 우울증이 있을 가능성이 3.25배로 높았다. 반면 긍정적인 마음가짐을 위해 노력하거나, 어머니와 고민을 얘기할 수 있다고 응답한 학생은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우울 위험성이 각각 35%, 46% 낮았다.

이미 다양한 선행 연구가 청소년 우울과 관련된 몇 가지 요인을 밝혀냈지만, 무엇이 더 중요한지에 대한 연구는 부족했다. 이번 연구는 우울증을 감지할 수 있는 요인별 가능성을 계산해, 우선순위를 파악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윤제연 교수는 “이번 연구를 계기로, 학교와 가정에서 청소년 우울증을 조기에 감지하고 적절한 환경조성, 치료기관연계 등 필요한 조치를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영호 교수는 “다양한 접근을 권장하는 세계적 흐름과 달리, 교육부가 발표한 2019년 청소년건강조사가 신체적 건강에만 국한된 것이 안타깝다”며 “정부가 실태만 발표하고 보호자, 지역사회의 노력을 당부만 할 것이 아니라, 실질적인 청소년 건강증진프로그램을 직접 제공하는 등 적극적인 행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인 ‘플로스원(PLoS ONE)’ 최신호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