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디바이스, 화장품도 개선 못하는 깊은주름, 피부처짐…피부과 시술로 해결해볼까

입력 2019.08.27 11:16

피부 속 콜라겐 구조가 붕괴되면 달걀형이던 얼굴이 펑퍼짐하게 변해 늙어 보이거나 피부가 늘어져 얼굴 라인이 무너진다. 부위에 따라 얼굴에 깊은 주름이 생기기도 한다. 먹는 콜라겐이나 광선을 쬐는 뷰티디바이스가 인기지만, 보다 드라마틱한 변화를 원한다면 피부과 시술을 고려해볼 수 있다.

피부과 시술은 과거 피부를 잘라 주름을 당기는 방법이 있었지만, 수술 부담이 커서 최근에는 절개를 하지 않고 녹는 실을 넣는 ‘코어실리프팅’이 대세로 자리잡았다.

코어실리프팅은 특수하게 고안된 돌기(Cog)를 가진 3D 녹는 실(PDO)을 미세한 주사바늘에 장착, 늘어진 피부에 넣어 노화를 해결한다.

피부 층과 두께, 처짐 정도에 맞춰 피부 구조를 지지하는 유지 인대를 강화하는 최신 기법이다.

근육층, 근막층, 피하지방층, 진피까지 층별로 피부를 견고하게 지탱하게 한다. 처진 피부에 실을 넣으면 돌기가 피부를 당기고, 피부 속에서 섬유아 세포가 자극을 받아 실 주변으로 콜라겐이 생성되는 것이 과학적으로 확인됐다.  강남 아름다운나라피부과 이상준 원장은 “이런 이중 효과로 얼굴 라인과 볼륨이 살아나고 피부에 탄력이 생긴다”고 말했다. 생분해성 PDO(Polydioxanene) 녹는 실은 6개월 정도면 체내에서 녹아 자연스럽게 몸 밖으로 배출된다. 한번 시술로 바로 효과를 볼 수 있고 전체 안면 주름을 개선하기 때문에 깊은 주름으로 고민해 온 사람들이 선호한다.

진피 콜라겐, 유지인대 콜라겐, 근막 콜라겐 등 피부 층별로 신생 콜라겐을 생성해 탄력을 회복하는 레이저 치료 기술도 활발하다. 4세대 써마지FLX와 울쎄라가 대표적이다.

4세대 써마지FLX는 고주파로 진피층까지 열을 전달, 콜라겐 재생과 수축을 유도하고 피부 밀도를 높여주는 시술이다.

울쎄라는 근막층까지 고강도 초음파 열에너지를 전달한다. 역시 콜라겐을 재생을 통해 중력 방향으로 처진 피부를 수축하는 노화 치료다. 기존 리프팅 시술로는 도달하기 어려웠던 8mm 깊이의 스마스층(SMAS‧근건막층)까지 도달해 콜라겐 생성을 유도한다. 

이상준 원장은 “과거 ‘무조건 젊게’ 하는 동안 시술이 인기를 끌었다면, 최근 안티에이징은 세월과 노화의 흐름을 받아들이고 콜라겐 복원을 통해 보다 자연스럽게 젊음을 회복하는 것이 추세”라며 “다양한 방법 중에서 현재 자신의 피부 상황이나 조건에 적합한 치료 방법을 선택하고, 피부 상태나 주름 정도에 따라 2~3가지의 치료법을 병행하여 맞춤 시술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고 말했다.

한편, 아름다운나라피부과(강남, 분당점) 의사용 전문의학서적인 '녹는실 리프팅의 정석'을 2014년 국내 처음으로 출간하고 2019년에는 영문판을 추가로 발간했다. 이후 2015년, 2018년, 2019년 녹는실 리프팅 관련 SCI급 논문 3편을 국제학회에 발표했다. 2003년 써마지가 국내에 도입된 이후 현재까지 써마지 임상 치료 결과 SCI급 논문 6편, 울쎄라 관련 SCI급 논문 4편도 발표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