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용버섯의 왕' 누구?… 항산화엔 영지, 면역력엔 동충하초

입력 2019.06.14 09:00

농진청, 버섯 속 유효성분 분석… 한국산이 중국산보다 함량 높아

약용버섯은 항염·항암·항산화 역할을 하는 성분이 많다. 유효성분이 특히 풍부한 약용버섯은 무엇일까? 최근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약용버섯 속 유효성분을 비교 분석했다.

분석에 쓰인 약용버섯은 국내에서 많이 재배되며 사람들에게 잘 알려진 노루궁뎅이버섯, 동충하초, 영지버섯이었다. 연구팀은 버섯을 열풍건조한 후, 증류수에 넣어 60도의 열풍건조기에서 24시간 동안 추출했다. 이후 ▲폴리페놀(산화 스트레스를 막아주는 항산화성분) ▲베타글루칸(체내 세포조직의 면역기능을 향상시키는 활성성분) 함량을 살폈다.

영지버섯
영지버섯. /클립아트코리아
그 결과, 폴리페놀 함량은 영지버섯이 16.75㎎/g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동충하초(7.75), 노루궁뎅이버섯(4.75)순이었다. 베타글루칸 함량은 동충하초가 가장 많았다. 다음은 영지버섯, 노루궁뎅이버섯 순이었다.

연구팀은 "중국산 약용버섯도 함께 비교했는데, 동충하초나 영지버섯은 국산이 폴리페놀과 베타글루칸 함량이 높았다"며 "추출 용매나 방법에 따라 유효성분 함량은 달라질 수 있어,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