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당 낮추려면 '허벅지 근육' 단련해야… 혈당 70% 소모

입력 2019.02.25 08:00

당뇨병과 허벅지 근육

허벅지 운동
혈당을 낮춰야 하는 당뇨병 환자나 당뇨병을 예방하려는 사람은 허벅지 근육을 키우는 게 중요하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혈당을 낮춰야 하는 당뇨병 환자는 허벅지 근육을 키우는 게 중요하다. 허벅지 근육이 많고 둘레가 길수록 당뇨병 발병 위험이 적다는 연구가 국내외에서 많이 나왔다.

혈당을 낮추기 위해서는 우선 근육이 많은 게 도움이 된다. 근육은 몸속 장기·조직 중 포도당을 가장 많이 소모하는 부위이기 때문이다. 음식물을 섭취하면 몸속 포도당이 많아지는데, 이때 췌장에서 분비한 인슐린이 당을 분해해 혈당을 조절한다. 인슐린은 몸속 장기와 조직에 포도당을 보내 에너지원으로 쓰게 만들고, 마지막으로는 근육 세포에 보내 근육의 에너지원으로 쓰게 한다.

특히 허벅지 근육을 키워야 하는 이유는 허벅지에 온몸 근육의 3분의 2 이상이 모여 있기 때문이다. 실제 허벅지 근육은 섭취한 포도당의 70% 정도를 소모한다. 따라서 허벅지 근육량이 많을수록 식후 혈당이 높아지지 않는다. 국내 성인 32만명을 대상으로 허벅지 둘레와 당뇨병 유병률 관계를 분석했더니, 허벅지 둘레가 길수록 당뇨병 위험이 낮았다는 연세대 보건대학원 연구 결과가 있다. 남성의 경우 허벅지 둘레가 60cm 이상인 사람에게 당뇨병이 발생할 확률은 43cm 미만인 사람의 4분의 1에 불과했다. 

허벅지 근육을 키우려면 유산소 운동을 한 후 근력 근력 운동을 하는 게 좋다. 유산소 운동은 5㎞/h 이상의 빠르기​로 20~40분 걷기를 권장한다. 이후 스쿼트나 레그프레스를 10~20분 하는 게 좋다. 평소 스쿼트는 1주 4~7회 10분~20분, 레그프레스는 1주 4~7회 10~20분 하는 게 적당하며 계단을 수시로 오르는 것도 도움이 된다. 운동이 끝나고 약간의 근육통이 생길 정도로 운동해야 한다.

단, 저혈당 위험이 있어 운동 30분~1시간 전에 식사해야 하며, 잠자기 2~3시간 전부터는 운동을 삼간다.


이 기사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