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60% "나는 살 쪘다" 인식… '먹방' 비만 조장도 동의

입력 2018.11.22 15:14

우리 국민 60.5%가 자신을 '살 찐 체형'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018년 비만에 대한 인식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는 건강보험에 가입돼 있는 19세 이상 성인 중 정상체중 이상(18≤BMI​)인 사람을 대상으로 전화설문조사를 해 진행됐다.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79.5%가 비만 문제를 심각한 수준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또한 응답자 80.9%가 자신의 건강상태를 비교적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60.5%가 자신의 체형에 대해 '매우 살이 쪘거나 실이 찐 편이다'라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객관적 비만수준이 높을수록 자신이 살이 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다만, 정상 및 과체중(18≤BMI<25) 그룹에서 33.4%가 스스로를 보통체형이 아닌 마르거나 살이 찐 편이라고 인식했고, 비만과 고도비만(25≤BMI) 그룹에서 약 18%가 스스로를 보통 체형이라고 인식하고 있었다.

한편, 비만과 관련 있다고 알려진 평소 생활습관에 대해 물었더니, 신체활동(최소 10분 이상, 숨이 차거나 심장이 빠르게 뛰는 운동)은 일주일에 평균 2.4일 실시하고, 하루 평균 1.4시간 운동한다고 답했다. 주로 이용하는 교통수단은 승용차가 가장 많고(63.1%), 대중교통, 도보, 택시, 오토바이 순이었다.​

<비만도별 주관적 체형상태 인식 현황(%)>​

원 그래프 3개
사진=국민건강보험공단 제공

최근 방송에서 보여주는 화려한 음식이나 과도한 포식 영상이 불필요한 허기나 식욕을 촉진하여 비만유발을 조장하고 있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물음에는, 응답자의 61.2%가 ‘그렇다’ 또는 ‘매우 그렇다’라고 응답했다. ‘보통이다’라고 응답한 경우까지 포함하면 84.9%에 이르렀다.  ‘매우 그렇다’를 5점으로, ‘전혀 그렇지 않다’를 1점으로 처리하여 분석한 결과, 평균 값은 3.7점 수준이었다.

<비만도별 주관적 먹방프로그램의 비만유발 조장 연관성(%)>​

원 그래프 3개
사진=국민건강보험공단 제공
보건복지부 정영기 건강증진과장은 “이번 조사로 국민들이 비만문제를 심각한 수준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고, 국민들의 요구도가 높은 생활 속 신체활동 환경 조성, 개인 맞춤형 비만관리프로그램, 비만 인식 개선을 위한 홍보활동 등의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국가 비만관리 종합대책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