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들고 있는 현대인의 정자 환경호르몬 탓 質 낮고 數 적어

입력 2018.10.10 09:10

전자기기 전자파, 고환에 악영향
사우나·꽉 끼는 바지·음주 피해야

현대인의 정자가 병들고 있다. 정자 건강을 위해선 전자 기기를 멀리 하고, 꽉 끼는 바지·사우나 등을 피하는 게 좋다.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정자(精子)가 병들고 있다. 정자의 질(質)이 낮아지고 수(數)가 줄어들고 있다. 정자가 병들면 생식 능력이 떨어져 난임(難姙)으로 이어진다. 정자가 병들고 있다는 주장은 1992년 덴마크에서부터 시작됐다. 덴마크 코펜하겐대 닐스 스카케벡 교수는 남성들의 정자 수가 1940년 1㎖당 1억1300만마리에서 1990년 6600만마리로 50년 만에 45% 감소했고, 기형 정자가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후 정자가 병들고 있다는 내용의 연구결과가 잇달아 나오면서 정자에 문제가 있다는 주장이 지배적으로 자리잡았다. 정자가 병드는 이유는 무엇일까.

◇환경 오염, 전자 장비가 정자 병들게 해

가장 큰 원인은 환경이 오염되고 전자 장비가 발전한 것이다. 환경호르몬은 우리 몸의 성호르몬 균형을 깨뜨리고 정자를 파괴시킨다. 환경호르몬은 치약·샴푸에 함유된 살균제 트리클로산, 플라스틱에 함유된 비스페놀A가 대표적이다. 2014년 덴마크 코펜하겐대 연구팀에 따르면, 환경호르몬이 남성의 정자를 파괴시켜 난임이 늘어났다.

스마트폰·노트북의 전자파도 고환에 나쁜 영향을 줘 불량 정자를 만든다. 2011년 아르헨티나 연구팀이 하루 4시간 이상 와이파이가 연결된 스마트폰이나 노트북을 사용할 경우, 25% 이상의 정자가 움직임을 멈추고 9%는 DNA 손상을 입는다고 밝혔다. 노트북을 무릎 위에 올려놓거나, 휴대전화를 바지 주머니에 넣는 등 고환과 전자기기의 거리가 가까울수록 더 많은 영향을 받을 수 있다.

◇생활습관 고쳐야 정자 건강

사소한 생활습관도 정자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 꽉 끼는 바지, 사우나, 오래 앉아 있기 등이 대표적이다. 고환은 체온인 섭씨 36.5도 보다 온도가 3~4도 낮을 때 정자를 활발하게 만든다. 반면 36.5도를 넘으면 정자 생산이 중단된다. 자전거를 오래 타면 자전거 안장과 고환이 충돌하면서 고환의 온도가 높아진다. 2009년 스페인 코르도바대 연구팀이 철인 3종 경기 선수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주일에 자전거를 300㎞ 이상 타면 정자의 질이 떨어졌다. 꽉 끼는 바지나 속옷도 고환의 온도를 높인다. 2013년 이탈리아 파도바대 연구팀의 연구에 따르면, 15분간 사우나를 할 때 고환 온도는 최고 3도 올라갔다. 하루 6시간 이상 의자에 앉아 있으면 고환 압력이 증가하고, 고환의 온도가 올라간다.

이 외에, 가공육이나 술을 많이 먹는 남성도 조심해야 한다. 미국 하버드대 연구팀에 따르면, 하루에 베이컨을 한 조각 미만으로 먹는 남성은 베이컨을 가장 많이 섭취한다고 분류된 남성 그룹에 비해 정자수가 30% 정도 많았다. 가공육에 포함된 여러 성분이 정자의 질을 떨어뜨린다고 연구팀은 말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010년 수컷 생쥐에게 알코올을 9주간 투여한 실험에 따르면, 알코올을 투여한 생쥐는 고환의 무게와 정자 운동성이 감소했다.

이 기사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