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이크아웃 커피 뚜껑서도 환경호르몬… 열고 마셔야

입력 2018.04.06 09:02

[화학물질에 노출되는 사소한 습관]

스티로폼 재질 컵라면서 유해물질… 내열 용기에 담아 익히는 게 좋아
커피믹스는 찢은 봉지로 젓지 말고 개봉한 참치캔은 밀폐 용기 보관

무심코 하는 행동이 건강을 망칠 수 있다. 주변에 도사리고 있는 화학물질로부터 몸을 지키려면 사소한 습관부터 고쳐야 한다. 화학물질에 노출되는 사소한 습관들을 알아봤다.

▲컵라면 용기에 뜨거운 물?=컵라면 용기 중 발포폴리스타이렌으로 된 게 있다. 흔히 아는 스티로폼 재질인데, 여기에 뜨거운 물을 부으면 유해물질이 나온다. 을지대 보건환경안전학과 고영림 교수는 "스티로폼에는 폭신폭신하게 하기 위해 공기가 들어 있다"며 "공기 틈에 있던 휘발성 유기 화합물과 뜨거운 물이 닿으면 환경호르몬이 컵라면 국물로 스며들 수 있다"고 말했다. 환경호르몬은 몸속에 들어오면 생식 능력을 저하시키고 암을 유발한다. 이를 막으려면 컵라면을 익힐 때 스티로폼 용기 대신 내열성이 높은 플라스틱이나 도자기 그릇 등에 담는 게 좋다.

테이크아웃 잔 뚜껑에 'PS'라고 표기돼 있다면 뜨거운 음료가 닿지 않도록 뚜껑을 열고 마시는 게 좋다.
테이크아웃 잔 뚜껑에 'PS'라고 표기돼 있다면 뜨거운 음료가 닿지 않도록 뚜껑을 열고 마시는 게 좋다.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테이크아웃 커피잔 뚜껑 그대로?=테이크아웃 커피잔 뚜껑은 보통 플라스틱으로 돼 있다. 플라스틱 뚜껑에 'PS(폴리스타이렌)'나 'PP(폴리프로필렌)' 중 뭐가 써있는지 확인하자. PS는 플라스틱 중에서도 내열성이 다소 떨어지는 편이다. 섭씨 90도 이상의 열과 닿으면 환경호르몬이 나올 수 있다. PS인 경우 뚜껑을 열고 커피를 마시는 게 좋다. PP는 내열성이 강해 뚜껑을 그대로 두고 마셔도 무방하다.

▲로션 바른 손으로 영수증을?=영수증에는 비스페놀A라는 화학물질이 묻어 있다. 비스페놀A는 체내에 흡수되면 유방암·성조숙증 등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영수증을 그냥 만지는 것만으로는 비스페놀A가 몸에 흡수되는 양이 미미하다. 다만, 손에 소독제나 로션 등을 바른 후에는 흡수량이 늘어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미국 미주리대 연구팀의 조사 결과, 손에 소독제·로션을 바르게 하고 영수증에 쓰이는 용지인 감열지를 15초간 잡고 있게 했더니 맨손으로 잡았을 때에 비해 비스페놀A 흡수율이 58% 높았다. 소독제·로션 속 에탄올·보습 성분이 흡수를 촉진했기 때문이라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티스푼 대신 커피 봉지로?=커피믹스를 타 마실 때 티스푼 대신 커피 봉지로 휘젓는 걸 삼가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찢어진 커피믹스 봉지로 커피를 저으면 봉지에 인쇄돼 있던 잉크가 커피에 녹아들 수 있으므로, 스푼을 사용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발표한 바 있다. 또, 커피 봉지 절취선 부분에는 소량의 납 성분이 있어서 이 부분을 뜨거운 물에 넣으면 납 성분이 용출될 수 있다. 만약 커피 봉지로 저어야 한다면, 뜯긴 부분이 아닌 반대편으로 젓는 게 낫다.

▲참치캔 딴 후 그대로 냉장고에?=참치캔을 개봉해 먹다가 남으면 그대로 냉장고에 넣어 보관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럴 경우 내용물이 부패할 위험이 크다. 참치캔 안에는 방부제가 안 들어 있기 때문이다. 한 번 따서 먹기 시작하면 변질되기 시작하므로 가급적 빨리 먹거나, 밀폐 용기에 넣어 냉장 보관하는 게 바람직하다. 찌그러진 참치캔도 안 먹는 게 좋다. 찌그러진 부분에 틈이 생기면 그 속에서 미생물이 증식하면서 참치가 상할 수 있기 때문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