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음'이 우리 몸에 미치는 영향 봤더니…

입력 2018.03.23 15:48

소음으로 얼굴을 찌푸린 상자
소음이 크고 노출되는 시간이 길수록 몸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 /사진=헬스조선DB

우리는 일상에서 다양한 소리와 함께한다. 최근 유행하는 ‘ASMR’의 경우 책을 넘기는 소리, 연필로 적는 소리 등 소리 자체가 기분 좋은 안정감을 들게 한다. 하지만 원치 않는 소리로 정의되는 ‘소음’은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소음이 우리 몸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본다.

◇지속적인 소음 노출, 남성 불임 위험 높여
야간에 지속적인 소음에 노출되면 남성 불임률이 높아진다. 서울의대 연구팀은 20~60세 20만 명을 8년간 추적 조사했다. 그 결과 야간 소음에 가장 많이 노출된 그룹은 가장 적게 노출된 그룹보다 불임을 진단받을 확률이 1.5배로 높았다. 연령이나 소득, 운동, 흡연 등 다른 변수를 고려해도 최고 1.26배까지 높아졌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야간 소음 기준인 55dB(누군가가 옆에서 보통의 목소리로 계속 이야기 하는 정도)를 넘어설 때는 남성 불임이 1.14배로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임신성 당뇨 발병률 증가
소음은 당뇨병에 걸릴 위험을 높일 수 있다. 그중에서 특히 임신성 당뇨에 영향을 미친다. 서울의대와 보건환경연구소 연구팀은 20~49세 임산부의 초기 석 달 동안 주거지 야간소음과 임신성 당뇨 발생 간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야간 소음이 1dB 올라갈수록 임신성 당뇨 발병률이 7%씩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그 이유가 소음이 인체에 스트레스를 주고 내분비계의 교란을 일으키기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체중 늘리고 복부비만 원인되기도
소음은 우리를 살찌게 만드는 원인으로도 꼽힌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대학 연구팀은 4년 동안 소음과 허리 두께의 관계에 대해 연구를 했다. 교통소음의 종류에 따라 사람들을 구분해 분석한 결과 자동차 소음의 경우 45dB을 기준으로 5dB 올라갈 때마다 0.21cm, 기차 소음은 0.46cm, 비행기 소음은 0.99cm로 허리둘레가 늘어나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이 모든 교통수단의 소음에 한 번에 노출될 경우, 복부비만에 걸릴 확률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최대 2배까지 늘어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소음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의 분비를 늘리면서 식욕을 억제하는 호르몬의 분비를 막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소음을 잠시 피하는 시간 가져야
일반적인 소음의 정도는 존재하지만, 영향받는 정도는 개인에 따라 천차만별이다. 노인이나 수험생은 작은 소리도 민감하게 반응한다. 소음의 크기도 문제이지만 소음에 노출되는 시간이 누적돼도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 따라서 전문가는 소음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고 불면증 등으로 일상생활에 문제가 생긴다면 소음이 심한 공간을 피해서 잠시나마 귀를 쉴 수 있게 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