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들수록 불안 증세 심해진다면, '알츠하이머' 초기 증상일수도

입력 2018.01.15 10:33

불안해하는 노인
나이들수록 불안 증상이 심해지면 알츠하이머 초기 증상일 수 있다. /사진=헬스조선DB

노인들이 나이가 들면서 이전과 달리 불안 증상이 심해지는 것이 알츠하이머 초기 증상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브리검여성병원 낸시 도너번 박사팀은 인지 기능이 정상인 62~90세 270명을 대상으로 양전자 방사 단층 촬영(PET) 장치로 5년간 매년 뇌 속 베타아밀로이드 양을 측정했다. 또한 기분 상태에 대해 30개 항목에 걸쳐 '예'와 '아니오'로 답하게 해 평가하는 '노인 우울 척도(GDS)' 검사도 매년 했다. 그 결과 불안과 관련된 우울증이 심해질수록 뇌 속 베타아밀로이드 양이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뇌의 신진대사에 따라 발생하는 베타아밀로이드가 체내에 많아지면 뇌 신경세포와 신경회로 손상이 생기고, 이는 알츠하이머 치매로 이어질 수 있다. 연구진은 "우울증이나 불안증 환자가 치매에 걸릴 위험이 더 크다는 기존 연구들이 있는데, 이 역시도 우울증과 불안증이 알츠하이머 초기에 일어나기 때문"이라며 "불안증이 심해진 사람들에서 베타아밀로이드가 증가하는 상황이 실제 치매 발병으로 이어진다는 점이 추후 연구를 통해 밝혀진다면, 이는 치매의 조기 진단과 예방, 치료에 큰 실마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정신의학회지에 발표됐으며,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이 보도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