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주름 없애는 데 쓰이는 '의료용겔'에서 발암물질 검출

입력 2018.01.09 14:51

제품 사진
발암물질이 검출돼 회수명령이 떨어진 의료용젤 뉴아 리프트 엑티베이터 겔 /사진-식약처 제공

얼굴 주름을 개선하는 데 쓰이는 의료용겔(뉴아 리프트 엑티베이터 겔)에서 발암물질이 검출돼 보건당국이 회수 조치에 나섰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의료기기 수입업체인 ‘윕메니지먼트’(제조원 : EndyMed Medical)가 수입·판매한 의료용겔에서 발암우려물질인 N-니트로소디에탄올아민(NDELA)이 검출(126㎍/kg)됐다고 밝히면서, 해당제품을 유통·판매금지하고 회수명령을 내렸다. 해당 제품은 얼굴 주름을 개선하기 위한 목적으로 가정이나 의료기관 등에서 사용되는 고주파 기기와 함께 쓰이는 제품이다. 식약처 측은 "해당제품을 사용 중인 소비자는 사용을 중지하고 수입업체나 구입처에 반품하거나 교환하면 된다"면서 "해당제품을 보관 중인 의료기기 판매업체는 즉시 유통 및 판매를 중지하고 수입업체로 반품·교환을 요청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식약처는 해당 업체가 이미 해당제품에 대한 동 물질 검출 정보를 알고도 회수 절차를 진행하지 않아 해당제품 판매업무정지 등 행정처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