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 손상 부위 따라 '치매' 증상 다르게 나타난다

입력 2017.12.29 10:34

치매 이미지
치매는 뇌 손상 부위에 따라 증상이 다르게 나타난다. 난폭해지거나 말이 어눌해지는 것도 치매의 증상일 수 있다. 사진-헬스조선DB

우리나라에서는 12분에 한 명씩 치매 환자가 발생한다. 치매는 '고령화 사회의 재앙'이라고 불린다. 문제는 아직까지 치매를 해결할 수 있는 약이 없다는 점이다. 그래서 현 상황에서 치매는 조기에 발견해서 증상을 최대한 늦추는 정도이다. 치매를 의심할 수 있는 대표적인 증상은 기억력 저하이다. 기억에 관여하는 신경세포가 손상됐기 때문에 나타나는 증상이다. 하지만 기억력 퇴화만이 치매를 판가름하는 기준은 아니다. 뇌의 어떤 부위가 손상됐느냐에 따라 치매 증상이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다. 각기 다른 치매 증상을 알아본다.

◇측두엽 손상시 말 어눌해지고, 사람 못 알아보는 특징
다른 사람의 얼굴을 잘 알아보지 못하거나 말을 하는데 문제가 생긴다면 의미 치매일 수 있다. 의미 치매는 ‘측두형 전두측두엽 치매’라고도 불리는데, 퇴행성 치매의 일종이다. 측두엽이 손상돼 나타나는 질환으로, 어떤 부위가 손상됐느냐에 따라 증상이 다르게 나타난다. 일반 사람의 경우 어떤 단어가 생각나지 않았을 때 해당 단어를 이야기해주면 바로 그 단어의 의미를 떠올리지만 의미 치매에 걸린 환자는 해당 단어 자체를 들어도 이해를 못하게 된다. 의미 치매가 진행되면 얼굴인식불능증과 언어 장애가 모두 다 나타나게 된다.

▶왼쪽 측두엽 손상
왼쪽 측두엽은 단어의 의미를 파악하는 등 언어와 관련된 역할을 한다. 따라서 왼쪽 측두엽이 손상되면 단어를 잘 말하지 못하거나 단어의 정확한 의미를 잘 알지 못하게 된다.

▶오른쪽 측두엽 손상
얼굴을 알아보는 기능을 담당하는 오른쪽 측두엽이 손상됐다면 사람을 보고 성별이나 연령대는 구별하지만 누구인지 알아보지 못한다.

◇전두엽과 측두엽 손상시 성격이 난폭
행동변이형 전두측두엽 치매가 생길 수 있다. 충동을 억제하는 역할을 하는 전두엽이 손상됐기 때문에 기본적인 사회 예의범절, 상식 등이 없어지고, 성격이 이상해진다. 또 전두엽의 계획하고 판단하는 기능에 손상을 입어 융통성과 사고의 유연성, 판단력 등에 이상이 생긴다. 대표적인 증상은 ▲갑자기 감정조절이 되지 않는다 ▲화를 잘 내고 한 가지 행동에 집착한다 ▲판단 장애가 생기고 예의가 없어진다 ▲물건을 과도하게 사들인다 ▲사고가 단순화된다 ▲욕설을 하거나 언어장애가 생긴다 등이다.

◇치매 의심해야 할 대표 증상 5가지
치매가 생겼을 때 나타나는 대표적인 증상 5가지가 있다. 
1. 금방 있었던 일을 잊는 것이다. 심한 경우 오전의 일을 오후에 잊어버리거나 조금 전의 일을 잊어버리기도 하고 같은 질문을 반복한다.
2. 대화 중 적절한 단어가 떠오르지 않아 어려움을 느끼는 언어장애가 잦아진다. 말하고자 하는 단어가 금방 떠오르지 않고 물건 이름이 잘 생각나지 않아 대명사를 주로 사용한다. 말도 어눌해져 대화 자체를 피하는 현상이 나타난다.
3. 시공간능력이 떨어지면서 쉽게 길을 잃는다. 자주 가던 곳을 못 찾고, 심한 경우 집안에서도 화장실을 못 찾고 헤맬 수 있다.
4. 계산능력 저하로 이전에 셈에 밝던 사람도 돈 관리를 못하기 쉽다. 물건을 산 후 거스름돈을 받는 데 실수가 생기기도 한다.
5. 성격 및 감정의 변화로 어린아이 같이 생각이 단순해진다. 이기적으로 변할 수 있고 세수나 목욕의 위생도 게을리하게 된다. 더 악화되면 ‘누가 물건을 훔쳐갔다’, ‘배우자가 바람을 피운다’ 등의 망상과 헛것을 보는 경우가 있다. 공격적인 행동을 보이기도 한다.

만약 치매가 의심될 때는 온라인 치매선별설문을 통해 확인해볼 수 있다.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치매클리닉 홈페이지(dementia.snu.ac.kr)에서 시행할 수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