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 시대 중요한 '혈관' 건강…혈관 나이 자가 체크법

입력 2017.12.14 13:45

혈관 모형
100세 시대를 맞아 혈관 건강이 중요해졌다. 사진-헬스조선DB

100세 시대를 앞두고, 건강 관리 핵심으로 떠오르는 건 '혈관'이다. 우리 몸에는 60조 개에 달하는 세포가 있는데, 이 세포에 산소와 영양소를 공급하고 노폐물을 운반하는 건 혈액이다. 혈액이 60조 개에 달하는 세포로 가려면 '혈관'이 매끈하고 튼튼해야 한다. 피가 맑고, 심장이 아무리 펌프질을 한다고 해도, 혈관이 좁아져 있거나 막혀 있으면 혈액이 흐르지 못하고 정체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혈관이 막히지 않게끔 건강하게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문제는 혈관에도 노화가 온다. 노화가 진행된 혈관은 마치 녹이 슬고 찌꺼기가 끼어 있는 하수도관처럼 혈관 벽에 콜레스테롤 등이 붙어 혈관을 좁아지게 된다. 좁아진 혈관은 다시 넓어지기 어렵고, 각종 질병과 후유증을 남길 수 있다. 특히 혈관 건강을 가장 위협하고 있는 질병은 바로 이상지질혈증이다. 이상지질혈증은 매년 증가 추세다. 2011~2015년 4년 새 국내 이상지질혈증 환자 수는 25% 이상 늘어났다. 이상지질혈증을 잘 관리하지 않으면 이후 심혈관질환이나 뇌질환 위험이 커져 주의가 필요하다.

이상지질혈증을 예방하려면 기름진 음식과 탄수화물 위주의 식사를 피해야 한다. 특히 소고기나 돼지고기에 있는 동물성 기름과 버터 등의 포화지방산은 먹지 말아야 한다. 되도록 기름을 사용하지 않는 조리법을 쓰는 게 좋다. 대신 등푸른생선 등으로 불포화지방산을 적절히 섭취한다. 잦은 음주와 흡연도 피해야 한다. 특히 술은 금주하거나 하루 2잔 이하로 제한한다. 운동은 하루 30분 주 4회 이상 실시한다. 실제 운동하지 않는 사람보다 규칙적으로 운동하는 사람이 혈중 중성지방 수치가 낮고, 몸에 좋은 HDL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다. 이상지질혈증이 있는 환자는 단순당 섭취에 특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정제된 흰 빵, 흰 쌀을 되도록 피한다. 대신 현미, 통밀 등 복합당을 섭취한다. 과일도 하루 200g 이내로 먹어야 한다. 과일에도 단순당이 많이 들었기 때문이다. 200g에 해당하는 과일은 귤 2개, 오렌지 2개, 토마토 1개 정도다.

운동은 이상지질혈증 예방에 가장 좋은 방법이다. 가장 효과적인 운동은 유산소 운동이고 적어도 일주일에 5일 이상, 하루 30분 이상을 꾸준히 해야만 효과가 있다. 이와 함께 본인의 혈관 나이를 아는 것도 중요하다. 혈관 나이를 가늠할 수 있는 체크리스트를 소개한다.

◇혈관 나이 체크리스트
1. 계단을 오르거나 운동을 하면 가슴에 압박감이 느껴진다.
2. 인스턴트식품이나 기름기 많은 식품을 자주 먹는다.
3. 야채는 거의 먹지 않는다.
4. 전화벨이 울릴 때 즉시 받지 않으면 찜찜하다.
5. 운동다운 운동을 거의 하지 않는다.
6. 손발이 저리거나 냉증이 느껴진다.
7. 혈압이 높은 편이다.
8.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다.
9. 혈당 수치가 높다.
10. 가족 중에 심근경색이나 뇌경색을 앓았던 사람이 있다.
11. 직장에서는 늘 사람의 부탁을 받는다.
12. 책임감이 매우 강하다.
13. 담배를 피운다.

5개 이하(지속관리) : 실제 나이와 혈관 나이 동일.
6개∼10개(주의요망) : 혈관 나이가 실제 나이보다 약 10살 정도 높음.
11개 이상(치료필요) : 혈관 나이가 실제 나이보다 20살 이상 높을 가능성 있음.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