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 시작, 올겨울 최강 추위에 심장 건강에 빨간불

입력 2017.12.11 11:06

옷을 두껍게 입은 사람들
기온이 급격히 낮아지는 겨울에는 심장 건강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사진=조선일보DB

올 겨울 들어, 가장 강력한 한파가 시작됐다. 11일 오전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7도~2도에 이르며, 강원도 대관령의 체감 온도는 영하 23.5도까지 떨어졌다. 기온이 급격하게 떨어지면, 심장 건강에 비상이 걸린다. 혈액이 수축하면서 심장으로 가는 혈류가 부족해지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심장 근육이 제대로 기능하지 못하는 심근경색 등 각종 심장 질환에 취약해진다. 실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6년 심근경색 환자는 여름인 7월(2만 3989명)보다 겨울인 12월(2만 5884명)에 더 많았다.

기온이 낮아지면 우리 몸은 체온을 지키기 위해 혈관과 근육을 수축해 열 손실을 최소화한다. 이로인해 혈압이 높아지고 심박 수가 증가하는 등 몸에 변화가 생긴다. 특히 혈액을 응고시키는 혈소판이 활성화되면서, 평소보다 혈액이 끈적해져 혈액순환이 잘 안 된다. 이로 인해 평소 고혈압·혈전증 등 혈관질환을 앓는 사람은 심장 건강에 무리가 간다. 특히 갑자기 찬바람을 맞으면 심장 근육이 빠르게 수축해 급사에 이를 수도 있다.

겨울철 심장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선 근육과 혈관을 따뜻하게 보호하는 게 중요하다. 두꺼운 옷 한 벌보다는 얇은 옷을 여러 벌 입는 게 효과적이고, 외출할 때는 모자를 써 머리를 따뜻하게 하는 것도 중요하다. 몸에서 열이 가장 잘 빠져나가는 부위가 머리이기 때문이다. 평소 혈관질환을 앓는 사람은 아침 운동을 자제하는 게 좋다. 밤새 이완된 혈관과 근육이 찬 공기를 만나면 빠르게 수축해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신문을 가지러 나가는 등 잠깐 밖으로 나갈 때도 반드시 외투를 걸쳐 심장을 보호하고, 평소 음주·흡연도 피해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