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외선 피부 뿐만 아니라 '뇌'기능에도 악영향

입력 2017.11.30 17:02

햇빛 속 자외선이 뇌 기능에도 안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서울대병원 피부과 정진호 교수팀은 생쥐 동물실험을 통해 자외선이 피부에서 스트레스 호르몬을 만들고 이 스트레스 호르몬이 뇌에 영향을 끼쳐 기억력과 인지기능에 중요한 뇌 부위인 해마에서의 신경섬유 생성을 감소시킨다는 것을 세계 최초로 밝혀냈다. 연구팀은 생쥐 피부에 2주간, 6회 자외선을 쪼인 후 뇌의 해마에서 새로 만들어지는 신경섬유 양과 신경을 연결하는 시냅스 단백질 변화를 관찰했다. 그 결과, 자외선을 피부에 쬔 생쥐는 정상 생쥐와 비교했을 때 신경섬유 양과 시냅스 단백질(NMDAR2A, PSD-95) 발현이 유의하게 감소했다. 또한 연구팀은 신경 형성 중요인자인 뇌유래신경영양인자(BDNF)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자외선을 쬔 생쥐의 혈액 내에는 피부에서 생성된 코티졸의 양이 급격히 늘었다. 코티졸은 스트레스 호르몬으로 혈액을 타고 뇌에 작용해 해마의 기능을 저하시켰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정진호 교수는 “외출할 때는 항상 썬스크린 크림을 바르고 선글라스를 꼭 쓰도록 하며 긴팔 옷을 입고, 양산을 쓰고 다니는 것이 자외선에 의한 뇌 기능 손상을 최소화해 기억력과 인지기능을 최상으로 유지하는 방법”이라며 “기억력과 인지기능이 감소하는 많은 원인 중에서 평생 무심코 받은 자외선이 중요한 원인일 수 있기 때문에 항상 자외선을 피하도록 노력하는 것이 나이 들어서도 젊은 사람과 같이 똑똑한 기억력을 유지하는 방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적으로 저명한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발표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