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외선 차단 렌즈 `케미퍼펙트UV' 400만장 이상 판매 예상

입력 2017.11.29 16:34

자외선 완벽 차단 안경렌즈인 ‘케미 퍼펙트UV'의 올해 국내 판매량이 400만장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안경렌즈 종합 메이커사 케미렌즈는 독자 개발한 `케미 퍼펙트 UV’ 소재의 안경렌즈 금년도 판매 실적이 처음으로 400만장이 예상된다. 출시 원년인 2015년에 110만장을 시작으로 2016년에 300만장에 이어 금년에는 예상 판매량이 400만장을 넘는 성과이다. 이는 올해 국내 전체 안경렌즈 예상 판매량이 3300만~3400만여장임을 고려하면 10%를 넘는 수치다.

‘케미 퍼펙트UV' 는 자외선을 최고 파장대인 400나노미터에서 99.9% 수준까지 완벽하게 차단한 최초의 자외선 차단 안경렌즈이다. 종전의 자외선차단안경렌즈는 400나노미터에서는 부분적으로만 차단하는데 그쳤었다. `케미 퍼펙트 UV’렌즈는 출시되면서 소비자들의 호응에 힘입어 국내 안경업계에 자외선 차단렌즈 바람을 불러왔다. 또 시력교정 안경렌즈에 머물던 소비자 인식을 눈의 건강을 보호, 관리하는 `헬스케어렌즈’의 수준까지 끌어올리는 계기를 만들었다.

케미렌즈 관계자는 “자외선을 최고 파장대 400나노미터에서 99.9%까지 차단하면서도 렌즈의 투명도를 떨어뜨리지 않는 기술적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관건이었다”며 “3년간의 연구로 차단률과 투명성을 동시에 잡는 투명화 소재 물질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고 말했다.

`케미퍼펙트UV’ 소재의 안경렌즈의 경우 가시광선의 투과율이 97% 이상이다. 이는 렌즈의 투명도가 유리와 같은 수준대를 의미한다. 케미렌즈는 또한 제품 출시후 `케미퍼펙트’ 자외선 차단기능을 시력교정렌즈에 이어 누진렌즈, 선글라스, 변색렌즈 등으로 확대해 소비자들의 선택 폭을 넓혀왔으며 `자외선 차단 시연 툴’을 통해 소비자들이 자외선 차단 성능을 눈으로 확인해 볼 수 있도록 했다.

케미렌즈는 내년 상반기에 고품질이면서도 가격대를 낮춘 누진다초점 안경렌즈 등 `케미퍼펙트UV’ 소재의 가성비 높은 신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