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조한 날씨에 머리카락이 빠진다면…탈모예방에 나설 때

입력 2017.11.24 10:23
머리카락이 많이 빠진 모습
건조한 날씨에는 머리카락이 빠지지 쉬워진다. 사진-헬스조선DB

건조한 날씨는 건강한 두피 관리의 최대 적이다. 메마른 공기와 차가운 바람은 두피 건강을 앗아가는 요소가 되기 때문이다. 여기에 온열기에서 나오는 온풍까지 더해질 경우 두피 밸런스가 쉽게 무너질 수 있다. 가을, 겨울에 심해지는 자외선도 무시할 수 없는 존재다. 여름철에 비해 약하다고는 하지만 낮에 발생하는 가을철 자외선의 위력은 상상을 초월한다. 이로 인해 두피는 비듬, 가려움, 트러블이 생길 수 있다.

특히 남성의 경우 9~11월에 집중적으로 분비되는 남성호르몬 안드로겐 때문에 탈모가 나타나게 된다. 이 시기에는 체내 남성호르몬 수치가 증가해 평소와는 달리 탈모 증상을 경험하게 되므로 집중적인 탈모관리가 필요하다. 여성형 탈모도 안드로겐 작용에 의해 발생할 확률이 높고, 출산, 갑상샘 질환, 철분 결핍, 스트레스, 영양 부족 등에 의해 촉진된다. 요즘처럼 건조한 날씨 속에서의 탈모 관리의 시작은 바로 깨끗한 머리 감기다. 두피에 쌓인 노폐물, 박테리아 등을 없애려면 머리를 감아 청결하게 해야 한다. 머리를 말릴 땐 되도록 자연 건조시키는 것이 좋다. 헤어 드라이기에 의한 뜨거운 바람은 두피를 손상시킬 수 있다. 냉풍으로 머리를 말리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머리를 말릴 때에는 30cm 가량 거리를 두는 것이 바람직하다.

잦은 펌과 염색은 탈모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지는 않지만 모발을 손상시키고 두피에 자극을 주므로 자제해야 한다. 지나친 음주나 흡연, 다이어트 등도 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햇빛이 강한 낮에는 모자 등을 통해 자외선에 의한 두피 손상 우려를 불식시키는 것이 좋다. 탈모 예방을 위해 건강한 식습관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이를 위해선 평소 육류와 염분의 섭취는 줄이도록 하며 버터와 같이 콜레스테롤이 많은 음식은 삼가는 반면 신선한 과일과 곡류와 콩류, 해조류 등을 충분히 섭취하도록 한다. 탈모 초기에는 프로페시아, 미녹시딜, 엘크라넬 등 약물만으로 간단히 치료되고, 약물만으로 한계가 있다면 모낭주위주사, 자기장치료(헤어셀), 두피 스케일링, 조혈모세포(PRP) 등을 병행하면 좀 더 개선된 치료효과를 볼 수 있다. 하지만 이미 탈모가 많이 진행된 상태라면 자가 모발이식술을 권장할 만하다. 시술은 최대한 자연스러움을 살리기 위해 한 가닥씩 옮겨 심는 단일모이식술로 진행한다.

임이석테마피부과 임이석 원장은 "자가모발이식술은 제한된 수의 모발을 효과적으로 이식해 숱이 많아 보이게 하고 모발의 방향 등을 고려해 자연스러움을 연출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심미안과 시술 경험이 풍부한 전문의에게 받는 것이 좋다"며 "모발이식술을 받기 전, 건조한 날씨 속 올바른 탈모 예방 실천이 가장 바람직하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