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발 환자 90%는 실명 부르는 ‘망막 합병증’ 위험

입력 2017.10.24 11:04 | 수정 2017.10.24 11:08

당뇨병의 흔한 합병증 중 하나인 당뇨발을 앓을 경우 또다른 합병증인 당뇨망막병증을 동반할 가능성이 높으므로 주의해야 한다./사진=분당서울대병원 제공

당뇨병의 흔한 합병증 가운데 하나인 당뇨병성 족부병증, 이른바 당뇨발을 앓는 환자라면 또다른 합병증인 당뇨병성 망막병증을 주의해야 한다. 당뇨발 환자 90%가 실명을 부르는 망막병증을 앓는 것으로 조사됐다.

분당서울대병원 안과 우세준 교수와 정형외과 이경민 교수, 내분비내과 최성희 교수 연구팀이 당뇨족 환자에서 당뇨망막병증이 발생할 확률이 높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당뇨망막병증과 당뇨족의 연관성에 관해서는 그렇다할 연구가 진행된 바가 없었다.
당뇨병으로 인한 만성 합병증은 눈의 망막에 이상이 생기는 망막병증, 신장에 이상이 생기는 신장병증, 신경에 이상이 생기는 신경병증이 대표적이다. 이외에도 혈관이 좁아지거나 막히게 되어 협심증, 심근경색증과 같은 심장질환 및 뇌혈관 질환이 발생할 수 있고, 다리로 가는 혈관이 좁아져 막히게 되는 말초혈관질환이 생길 위험 또한 높다.

당뇨망막병증은 말초 순환 장애로 눈 망막에 장애가 생겨 시력 감소가 발생하는 질환으로, 초기에는 증상이 없다가 황반부(망막의 중심에 있는 시력의 중심부로서 대부분의 시세포가 밀집되어 있어 시력에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의 침범이 일어나면서 시력 저하가 나타난다. 당뇨망막병증만큼이나 심각한 또 다른 당뇨 합병증이 바로 당뇨병성 족부병증인데, 이 질환은 당뇨병을 가진 사람의 발에 생기는 모든 문제를 일컬으며, 대표적인 문제가 바로 발의 피부가 헐어서 생기는 발 궤양이다. 실제로 당뇨병을 가진 환자의 약 15%가 일생 동안 한 번 이상은 발 궤양을 앓게 되고, 그 중 1~3%는 다리 일부를 절단까지 해야 하는 아주 심각한 합병증이다.

분당서울대병원 안과 우세준 교수와 정형외과 이경민 교수, 내분비내과 최성희 교수팀이 진행한 이번 연구는 2004년부터 2011년까지 당뇨족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 1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망막을 정밀 검진한 결과 90명의 환자에서 당뇨망막병증이 관찰됐다. 또한, 55명의 환자에서는 실명을 유발할 수 있는 증식성 당뇨망막병증이 나타나 당뇨족 환자에서 심각한 당뇨망막병증이 동반될 위험이 매우 높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연구에 따르면, 일반 당뇨환자의 경우 5%에서만 당뇨망막병증이 관찰된 반면에, 당뇨족 환자의 경우에는 90%에서 당뇨망막병증이 동반돼 당뇨족과 당뇨망막병증 간 연관성이 상당히 높고, 당뇨족 환자 중 신장기능이 감소할수록 당뇨망막병증 발생 확률은 더욱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세준 교수는 “당뇨족과 당뇨망막병증 모두 당뇨의 합병증이기에 막연히 두 질환 간 관련성이 추정되어 왔을 뿐, 구체적인 연구는 진행된 바가 없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당뇨족 환자에서 당뇨망막병증의 발생 확률이 높게 나타났다는 사실을 확인한 만큼, 일단 당뇨병으로 진단되면 정기적인 안저검사를 통해 당뇨망막병증을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