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 보관하면 오히려 변질되는 식품

입력 2017.09.07 11:12

냉장고 내부
마요네즈·토마토는 실온에 보관하는 게 좋다/사진=헬스조선 DB

식품을 무조건 냉장고에 보관해야 신선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 그러나 오히려 실온에 보관해야 변질이 안 되는 식품이 있다. 식품의 특성에 따른 안전한 보관법을 알아본다.

▶냉장보관하면 안 되는 식품=냉장고에 보관하면 안 되는 대표적인 식품은 마요네즈다. 마요네즈는 계란 노른자와 식용유·식초 등을 섞어서 만드는데, 온도가 낮으면 이들 성분이 분리된다. 성분이 분리되면 마요네즈 맛이 변하고 쉽게 상한다. 10~30도의 실온에 보관하는 게 좋다. 토마토도 냉장고에 넣지 않는 게 좋다. 토마토에 냉장고의 찬 공기가 닿으면 수분이 날아가고 맛도 변할 수 있다.

▶냉장보관해야 하는 식품=견과류는 반드시 냉장보관해야 하는 식품이다. 건조한 식품이라 실온에 둬도 된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잘못된 보관 방법이다. 견과류를 실온에 보관하면 아플라톡신이라는 곰팡이가 생기기 쉽다. 이는 몸속에 들어오면 간 질환을 일으킬 위험이 있다. 또 견과류 속 불포화지방산은 햇빛을 만나면 쉽게 산화하고 맛과 영양이 떨어진다. 오랜 시간 보관할 때는 냉동고에 넣는 게 안전하다. 사과도 냉장보관해야 한다. 1~5도 정도가 적절하나 -1~0도 사이에 두면 사과의 당도가 더 높아질 수 있다. 비닐봉지나 신문지 등으로 밀봉해야 수분이 날아가지 않을 수 있다. 단, 사과를 다른 과일과 함께 보관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사과에서 나오는 에틸렌 성분이 다른 과일을 빨리 익게 해 물러질 수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