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자외선, 철벽 방어하세요!

입력 2017.08.22 16:07

카드뉴스 표지 이미지
태양 이미지
눈부신 여자 이미지
피부 변화 이미지
선크림 바르는 이미지
멜론 이미지
노트 이미지
시험 결과 이미지

여자와 종이 이미지

8월의 파란 하늘에서 내리쬐는 자외선.
피부 건강에는 적신호가 켜집니다.

강렬한 자외선에 지속적으로 노출된 피부는
잔뜩 열을 받아 뜨거워진 상태,

이렇게 열받은 피부는
광노화피부암의 위험이 커지게 되죠.

‘광노화’
자외선으로 피부 속 콜라겐, 엘라스틴이
파괴되어 나타나는 주름과 탄력 저하 등의 노화현상.

‘피부암’
대표적으로 기저세포암, 편평세포암,
흑색종의 3가지로 나뉘는 피부암. 주원인은 과도한 자외선!

초기에는 만졌을 때 피부가 거칠거나, 피부가 계속 붉어져서 부어있거나,
피가 나거나 반점이 생기는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기저세포암 = 피부 기저층 구성 세포가 악성 종양으로 변하며 발생
※편평세포암=피부 각질이 형성되는 세포에 생기는 악성종양
※ 흑색종=피부 속 멜라닌 세포가 암세포로 변한 것.

광노화 및 피부암 예방법은? 자외선의 철저한 차단!

◍자외선 차단제 바르기 ◍
SPF30, PA+++ 사용을 권장하는데요.
단 외출하기 30분 이전에 바르고
2~3시간에 한 번 덧발라야 효과가 이어져요.

◍ 모자, 선글라스 착용하기 ◍
모자를 쓰더라도 되도록 그늘진 곳으로 다니고,
선글라스는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는 걸 착용하세요.

여기에 하나 더 추가, 항산화 식품 섭취!

토마토, 당근, 블루베리 등
항산화 물질 라이코펜, 베타카로틴, 안토시아닌이
함유된 식품은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
피부 손상 방지에 도움이 되죠.

역시 뛰어난 항산화 작용으로  도움 되는 식품인
특허 받은 프랑스산 칸탈로프 멜론 추출물.
그 속에는 강력한 항산화 성분
'SOD'가 풍부하게 들어있답니다!

프랑스 중앙의과대학 피부과학연구소의
시험 결과를 보실까요?

49명 성인을 대상으로 한 이번 시험에서
특허받은 멜론 SOD 추출물을
250mg씩 섭취한 그룹과
그렇지 않은 그룹의 MED와
모세혈관 밀도를 비교 측정하니,

멜론 SOD를 섭취한 그룹의
자외선을 견디는 능력이 더 뛰어나다는 사실과
모세혈관 밀도의 증가로 자외선으로 손상된 피부의
원상회복 능력이 증명되었답니다!!

●MED (Minimal Erythma Dosage) = 피부에 홍반을 일으키는 최소 자외선양

또한 일본에서는 여성 100명을 대상으로
경구용 멜론 SOD를 2주간 일 200mg씩 섭취하게 하니,
자외선으로 인한 홍반 감소 효과
가 나타났다는 연구 결과가 있었죠.

피부가 많이 예민해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기 어렵다면, 식품 섭취로
관리하는 방법을 고려해볼 수 있겠지요?

여름, 그리고 앞으로 찾아올 가을까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자외선,
일상 속 철벽 방어를 통해
피부 겉과 속을 건강하게 지켜내세요~!

기획ㅣ헬스조선 카드뉴스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