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이 암 걸리면 치료 포기? "나이와 胃癌 진행 관련 없어"

입력 2017.08.18 15:55 | 수정 2017.08.18 15:56

75세 이상 고령 환자에서 초기 위암이 발견되면, 암을 치료해야 할지 말아야 할지에 대해 고민하는 경우가 많다. 서울대병원 위장관외과 이혁준 교수팀 연구를 통해 이에 대한 해답을 얻을 수 있겠다.

이혁준 교수팀은 1988년부터 2015년까지 위암으로 서울대병원과 보라매병원을 방문한 101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이들은 5개월 이상 수술과 같은 적극적 암 치료를 하지 않은 환자였다. 치료를 거부한 이유는 합병증, 치료 걱정, 대체요법, 경제적 문제 등이었다. 연구 결과, 조기 위암 환자가 전이가 시작되는 진행 위암으로 악화되는데 34개월이 걸렸다. 세부 병기별로는 ▲1기→2 기는 34개월 ▲2기→3기는 19개월 ▲3기→4기는 2개월이 소요됐다. 초기 위암의 크기가 두 배로 커지는 데는 1년이 걸렸다. 사망 시까지 암 치료를 전혀 받지 않은 72명은 평균적으로 1기 63개월, 2기 25개월, 3기 13개월, 4기 10개월 후에 사망했다.

일반적 위암 완치율이 1기에서 90%(2기 75%, 3기 45%)에 달하고, 4기에서도 치료 시 평균 생존 기간이 1년 6개월이 넘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초기 위암에서 적극적으로 치료 받는 게 중요하다.암 진행 속도에 영향을 미치는 원인을 분석한 결과에서, 나이는 암 진행 속도와 관련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대상자들의 평균 나이는 67세였고, 이 중 75세 이상 고령 환자와 74세 이하 환자를 비교한 결과 위암 진행 속도에는 차이가 없었다. 흔히 말하는 ‘노인은 암이 느리게 자란다’는 주장은 근거가 없음을 확인했다. 그 밖에 성별, 암의 분화도 또한 큰 관련성이 없었다.

이혁준 교수는 “위암은 갑상선암과는 다르게 아무리 초기라도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으면 5년 내외로 사망한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조기 진단과 적절한 치료만이 위암으로부터 자신을 지키는 방법이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올해 중국 북경에서 개최된 세계위암학회에서 우수 연제로 선정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