땀 나고 갈증까지… 나는 탈수일까 아닐까?

입력 2017.08.08 10:46

땀흘리는 남성 옆모습
갈증이 나지 않아도 몸은 탈수 상태일 수 있어 지속적으로 물을 보충하는 게 좋다/사진=헬스조선 DB

숨이 턱턱 막히고 조금만 움직여도 땀이 흐르는 날씨의 연속이다. 이때 '탈수'를 주의해야 한다. 성인은 보통 하루에 850~900mL의 땀을 흘린다. 이 이상 과도하게 땀을 흘리면 몸속 수분 감소로 인해 전해질 불균형 등의 건강상의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몸속 수분량의 2%만 줄어도 갈증을 느끼기 시작한다. 약 4%가 손실되면 피로를 느끼고 12%가 손실되면 무기력한 상태가 된다. 어지럼증, 근육 경련, 정신 혼란이 생길 수도 있다. 고대구로병원 가정의학과 김선미 교수는 "체내 수분이 20% 이상 감소하면 사망할 수 있다"고 말했다. 탈수 현상은 수분 섭취량보다 배출량이 많을 때 생긴다.

김선미 교수는 "탈수 현상의 첫 증상은 갈증을 느끼는 것인데, 이때 수분을 섭취하지 않고 가벼운 탈수 상태에 익숙해지면 입이 말라도 잘 알아채지 못하게 된다"고 말했다. 평소보다 소변 보는 횟수와 양이 줄거나 소변을 봐도 시원하지 않으면 탈수를 의심해야 한다. 색이 평소보다 탁한 것도 탈수 의심 신호다.

표
수분 손실량에 따른 탈수 증상​/사진=고대구로병원 제공

따라서 기온이 높은 날에는 물을 반드시 자주 마셔야 한다. 김 교수는 "성인이 호흡, 땀, 소변, 대변으로 배출하는 수분량이 하루 약 2.5L"라며 "몸속 수분 항상성을 유지하려면 하루 2L는 섭취해야 하지만, 많은 사람이 물 섭취에 소홀한 편"이라고 말했다.

문제는 목이 마르지 않아도 탈수 상태가 심할 수 있다는 것이다. 때문에 갈증 여부와 상관없이 물을 자주 마시는 게 좋다. 무턱대고 한꺼번에 많은 양의 물을 마시는 것은 좋지 않다. 혈액의 농도가 급속하게 낮아져 뇌부종이 생길 수 있다. 이로 인해 호흡중추가 눌리면 숨을 못 쉬는 물 중독증상이 발생할 위험도 있다.

더불어 갈증이 난다고 해서 커피나 탄산음료, 술을 마시는 것을 오히려 악영향을 줘 피해야 한다. 카페인이 든 커피나 맥주는 이뇨 작용을 촉진해 오히려 체내의 수분 배출을 돕는 역효과를 낸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