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견하면 3~4기, 젊은층 공격하는 위암 있다

입력 2017.07.24 14:28

장형 위암과 미만성 위암 암세포 그림
장형 위암과 미만성 위암​/사진=조선일보 DB

암은 나이 들어 생기는 게 일반적이지만, 20~30대 젊은 나이에 발병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그중 젊은층에게 잘 생기는 '위암(胃癌)'을 주의해야 한다. 가수 유채영씨가 41세의 젊은 나이에 위암으로 세상을 떠났고, 영화배우 장진영씨와 가수 임윤택씨도 각각 37세, 33세에 위암으로 숨졌다.

젊을 때 생기는 위암은 50~60대 이후 생기는 일반적인 위암과 종류가 다른 경우가 많다. '미만성(瀰漫性) 위암'이라 불리는데, 진행 속도가 빠르고 다른 장기로 전이도 잘 된다. 젊은 나이에 생기는 위암의 60~70%는 미만성 위암인 것으로 알려졌다.​ 발견이 쉽지 않아 3~4기가 돼서야 병을 알게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위암은 크게 '장형(腸型) 위암'과 '미만성 위암'으로 나뉜다. 중장년층 이후 주로 발생하는 장형 위암은 암세포가 한 곳에 모여 덩어리로 자란다. 미만성 위암은 암세포가 작은 크기로 군데군데 퍼지면서 생긴다. 이로 인해 신경을 잘 건드리지 않아 암이 진행돼도 통증이 거의 없다. 내시경이나 조직검사로도 잘 발견되지 않는다. 위벽을 파고들며 자라 눈에 잘 보이지 않고, 조그마한 암세포가 산발적으로 자라기 때문에 위벽 한 곳을 2~3mm 떼어내는 조직검사를 해도 놓치기 쉽다.

미만성 위암은 왜 생길까? 원인이 되는 변형 유전자가 발견되긴 했으나, 유전자가 변형되는 원인은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미만성 위암을 예방하려면 짠 음식을 삼가고 담배를 피우지 않는 등 일반적인 위암 예방법을 실천하는 것이 현재로서 최선의 방법이다. 가족 중에 위암을 경험한 사람이 있거나 소화불량·구토·속쓰림 등의 위장관 질환 증상이 지속적으로 나타나면 40세 이전부터 2~3년에 한 번씩 위내시경 검사를 받는 게 안전하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