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젊은 운동선수 돌연사… 원인은 '비후성심근증'?

입력 2017.07.24 10:51

흉통 호소 여성
비후성심근증이 있는 사람은 격한 운동을 피해야 한다/사진=헬스조선 DB

지난 6월 중국에서 활약하던 아프리카 출신 축구 선수 31세의 셰이크 티오테가 훈련 중 급사하는 일이 발생했다. 2003년에는 카메룬 출신 유명 축구선수 마크 비비앙 푀가 컨페더레이션스컵 대회에서 경기 도중 쓰러져 사망했다. 선수들이 그라운드에서 쓰러진 사례는 우리나라에서도 적지 않게 발생했다. 2011년 제주 유나이티드 소속 신영록 선수는 경기종료를 앞두고 심장마비로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혼수상태로 50일 만에 깨어났다. 프로야구 롯데자이언츠 소속 임수혁 선수도 2000년 경기 중 심장마비로 갑자기 쓰러져 뇌사상태로 있다 2010년 결국 사망했다.

이 선수들의 공통점은 20~30대의 젊고 건강한 나이에 운동 중 갑작스레 사망했다는 것이며, 심장질환이 사인으로 추정된다는 점이다. 전문가들은 젊은 운동선수의 주된 사망 원인으로 ‘비후성심근증’을 꼽는다. 실제 2004년 10월 브라질의 축구 선수 세르지뉴가 경기 중 갑자기 쓰러져 사망한 뒤, 부검을 해보니 심장이 정상인보다 2배 이상 커져 있었고, 심장벽도 매우 두꺼워 사망원인이 ‘비후성심근증’으로 진단됐다.

비후성심근증은 선천적으로 심장 근육이 지나치게 두꺼워 심장의 기능을 방해하는 병이다. 심장에 피가 뿜어져 나가는 출구가 두꺼워진 근육으로 막혀 혈액이 제대로 뿜어져 나가지 못하게 되어 호흡곤란, 가슴통증, 어지러움, 실신 또는 심한 경우 사망에까지 이른다. ​중앙대병원 흉부외과 홍준화 교수는 “일반인들은 심장의 근육이 두꺼워지면 ‘강심장’이 되는 것으로 오해하지만 실제로 그렇지 않다"며 "심장은 1분에 60∼80번씩 펌프질을 해서 온몸으로 피를 뿜어 보내는 역동적인 장기로, 심장의 근육이 비정상적으로 두꺼워지면 피가 뿜어져 나가는 출구가 좁아지게 되고 심장은 필요한 혈액을 좁은 구멍으로 보내기 위해 더 강하게 수축하려 한다”고 말했다. 또 홍 교수는 “이때 승모판막과의 상호작용으로 혈액의 출구는 더욱 좁아지는 악순환이 발생해 호흡곤란, 흉통,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르게 된다”고 말했다.

그렇기 때문에 비후성심근증 환자는 상호경쟁을 유발하여 운동 강도가 지나치게 올라갈 수 있는 축구·농구와 같은 종류의 운동은 피하는 게 좋다. 높은 강도의 심박출량이 요구되는 단거리 달리기, 지속적으로 심박출량이 요구되는 장거리 달리기도 하지 않아야 한다.

비후성심근증은 약물이나 수술로 치료한다.직계 가족 중 돌연사한 사람이 있거나, 비후성심근병증을 앓은 환자가 있다면 미리 심장초음파 등을 통해 질환을 확인해야 한다. 운동 중이나 운동 직후 흉통이나 어지럼증, 맥박 이상이 느껴지거나 속이 울렁거리고 지나치게 숨이 차오르면 병원을 찾는 게 안전하다. 약물은 베타차단제나 항부정맥제 등을 쓴다. 약을 먹어도 증상이 완화되지 않고 두꺼워진 심장근육으로 인해 심장에서 피가 뿜어져 나가는 ‘혈액 유출로’가 폐쇄된 환자는 심장 근육을 잘라내는 ‘심근절제술’을 고려해야 한다. 심근절제수술은 가슴 앞쪽 한 뼘 이하의 작은 절개를 통해 대동맥 판막 아래쪽의 근육을 엄지손가락 크기 정도로 잘라내는 것이다. 평균 일주일 정도 입원해야 하지만 2~3주 후에는 일상생활이 가능하다. 홍준화 교수는 "최근 연구에 의하면 증상을 호전시키는 것은 물론 부정맥, 급사의 위험을 줄여 장기생존율을 높이는 데 효과적이며 수술 성공률 또한 상당히 높은 편"이라고 말했다. 홍준화 교수는 “증상이 심하지 않거나 약물로 증상이 잘 조절되는 경우에는 굳이 수술하지 않고 유지할 수 있으나,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삶의 질이 떨어지고 돌연사의 위험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전문기관에서 수술 여부를 상의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홍 교수는 "최근 미국의사협회지(JAMA)에 적당한 운동이 비후성심근증 환자의 운동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는 내용의 논문이 실려, 국내 언론에 보도된 바 있는데, 이 연구가 마치 운동이 비후성심근증 환자의 치료에 도움이 된다고 해석되는 것은 위험한 일"이라며 “운동이 비후성심근증 자체를 치료할 수는 없으며, 해당 논문은 중간강도의 적당한 운동을 지속적으로 할 경우 비후성심근증 환자의 운동능력이 경미하게 향상될 수 있다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