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유발하는 간염… 백신으로 평생 예방 가능할까?

입력 2017.07.24 14:30

간염 바이러스 Q&A

간 모형에 주사 놓고 있는 모습
간염은 간암 원인의 약 80%를 차지할 정도로 위험한 질환이다/사진=헬스조선 DB

오는 28일은 '세계간염의 날'이다. 간염은 간경변(간이 딱딱해지는 것)이나 간암으로 악화될 수 있는 치명적인 질환이다. 하지만 한국은 OECD 국가 가운데 간암으로 인한 사망률이 가장 높은 상태다. 강동경희대병원 소화기내과 신현필 교수는 "국내 간암의 약 80%는 B형 또는 C형 간염에 의해 생긴다"며 "그럼에도 간염에 대해 아직 많은 사람이 잘 알지 못하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신 교수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2016년 자료에 따르면 A·B·​C형 간염으로 진료를 본 환자가 약 42만 명인데 이 중 86%는 B형, 12%는 C형, 2%는 A형으로 간질환의 대부분은 간염 탓에 생긴다”며 “간염은 일상생활 속에서 쉽게 노출될 수 있는 질환으로 정확한 지식을 갖고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신 교수의 도움말로 간염 관련 궁금증을 풀어본다.

Q. A형 간염에 걸렸다가 완치됐는데, 다시 걸릴 수 있나?
A.
다시 걸리지 않는다. A형 간염에 걸렸다가 완치되면 A형 간염에 대한 항체가 형성되기 때문이다. 만성 B형 간염 바이러스 감염자는 타인을 감염시킬 수 있지만, A형은 회복 후에는 재감염되지도, 타인을 감염시키지도 않는다. 하지만 A형 간염은 잠복기가 있어 자신이 회복된 이후에도 뒤늦게 가족이나 주변 사람에게서 A형 간염 환자가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A형 간염은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것만으로도 회복된다고 알려졌다. 하지만 가끔은 심각한 간 기능 손상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예방 접종을 통해 대비해야 한다.

Q. 만성 B형 간염 바이러스 감염자와 함께 술잔을 돌리거나 국을 함께 떠먹어도 되나?
A.
과거 B형 간염이 술잔을 돌리다 감염될 수 있다고 알려졌지만, 잘못된 사실이다. B형 간염은 혈액을 통해 전파되므로 술잔을 돌리거나 국을 함께 떠먹는 일만으로 감염될 가능성은 희박하다. 대부분은 소독되지 않은 기구를 이용한 시술, 수혈, 성관계, 사용한 주사·면도기·칫솔 등 공동 사용을 통해 감염된다. 오히려 A형 간염의 경우 오염된 물, 음식 등 입을 통해 전파되는데 항체가 없는 젊은 층이 특히 취약해 백신으로 예방할 필요가 있다.

Q. 간염은 백신을 통해 평생 예방이 가능한가?
A.
A형과 B형 간염은 백신이 개발돼 있어 백신을 통한 예방이 가능하다. 하지만 C형 같은 경우는 유전적 변이가 심해 아직 백신을 개발하지 못한 상태다. C형의 경우 혈액을 통해 감염되는 특성을 고려하여 감염 경로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것만이 최선이다. 백신을 접종해 항체가 형성되면 면역력이 저하된 환자를 제외하고는 재접종이 필요 없다. 문제는 백신 접종을 완결하지 않거나 백신 접종 후 항체 형성 여부를 확인하지 않은 채로 지내다 감염되는 사례가 있다는 것이다.

Q. 간염에 걸리면 증상이 거의 없어 스스로 자각하기 어렵나?
A.
간염은 유형별로 다르지만 잠복 기간을 거쳐 증상이 발현한다. A형 간염의 경우 잠복기가 약 한 달로, 감염된 후 잠복기가 지나 발열, 피부황달 등의 증상이 나타나야 진단된다. 반면, B·C형의 경우 급성 간염 시에 발열, 무력감, 황달 등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나, 보통 몸살로 오인하기 쉽고 만성화된 경우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을 수도 있다.

Q. C형 간염은 치료가 어렵다고 하는데 평생 약을 먹어야 하나?
A.
C형 간염의 경우 과거에 인터페론이란 약제로 초기부터 일정 기간 치료해 왔지만, 치료에 반응이 없거나 재발하는 경우가 많았다. 게다가 주사제라 불편하고 부작용도 많았다. 하지만 요즘은 완치율이 높으면서 부작용이 적은 경구약제(알약)들이 점차 낮은 가격으로 시중에 많이 나오고 있다. C형 간염도 머지않아 완치의 시대가 열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간염 예방법>
· A·B형 간염에 대비한 예방 접종을 한다. 동남아시아를 여행할 계획이거나, 젊은 층에 속한다면 A형 간염 예방 접종을 맞아두는 것이 안전하다.
· A형 간염에 걸린 환자가 잠복기에 자신도 모르게 간염을 전파시킬 수 있기에 손씻기와 같은 기본적 개인 위생에 신경 써야 한다.
· A형 간염에 대비해 음식을 고온으로 익혀 먹고 병과 캔에 들지 않은 물은 반드시 끓여 마신다.
· B·​C형 간염 예방을 위해서는 피어싱, 문신 등 소독되지 않은 기구를 이용한 시술을 받지 않는다. 면도기, 손톱깎이 등을 공유해서 쓰지 않는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