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유독 '욱신'대는 관절… 어떻게 지킬까?

무릎 만지는 사진
사진=힘찬병원 제공

비가 오는 날 노인들이 "삭신이 쑤신다"고 말하는 것을 종종 들을 수 있다. 실제로 비가 오면 공기 중 습도가 높아지고 기압이 낮아지면서 관절 통증이 악화된다. 장마철 관절 건강을 지킬 수 있는 방법을 알아 본다.

관절염 환자들이 장마철에 관절이 뻑뻑하고 시린 증상이 잘 생긴다. 관절통은 관절낭이 부어 일어나는데, 공기 중 습도가 높아지면 땀 등 수분 배출이 어려워 관절낭이 쉽게 붓는다. 강북힘찬병원 이광원 원장은 “관절통 완화를 위해선 관절이 붓거나 경직되지 않도록 하는 게 최선”이라며 "잠자리에 들기 전 에어컨이나 선풍기 등 찬바람은 되도록 피하고 평상시에도 얇은 옷 등으로 관절 부위를 따뜻하게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비가 오면 미끄러운 빗길에 넘어져 골절상을 당하는 경우도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 넘어지면서 손목이나 엉덩이 부위를 다치는 경우가 많다. 특히 노인들은 근력이 약하고 골밀도가 낮아서 작은 충격에도 큰 부상을 입기 쉽다. 고관절(엉덩이뼈)에 골절이 생기면 반드시 수술해야 하는데, 수술 후 통증이 심하고 회복이 오래 걸려 환자가 사망할 위험도 있다. 장마철 노인들의 빗길 낙상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선 평소 운동을 통해 관절과 근력의 힘과 유연성을 길러야 한다. 빠른 걷기, 수영, 스트레칭 등이 도움이 된다. 밑창에 미끄럼 방지가 돼 있는 신발을 신어 낙상 자체를 예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일반인들은 냉방병형 관절통을 주의해야 한다. 장마철 고온다습한 공기 때문에 실내에서 종일 에어컨을 트는 경우가 많다. 에어컨 바람에 하루 종일 노출되면체온이 떨어지고 관절 주위에 있는 근육이 경직되면서 관절액이 굳어 통증이 생긴다. 냉방병형 관절통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에어컨의 찬 바람을 직접 맞지 않는 게 좋다. 에어컨 가동 시 얇은 겉옷이나 담요로 찬바람이 피부에 직접 닿지 않게 보호한다. 실내 온도는 섭씨 25도 정도로 바깥 온도와 5도 이상 차이 나지 않도록 한다. 습도는 50% 이하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 한 시간 마다 환기를 시키거나 실내를 종종 벗어나 자연 바람을 쐬는 것도 도움이 된다.

비가 올 때 신는 레인부츠도 관절에 무리를 줄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레인부츠는 보통 고무나 합성수지 등 무거운 재질로 만들고, 길이가 길어 일반 신발 보다 무겁다. 목동힘찬병원 이정훈 원장은 "부츠가 무거우면 질질 끌면서 보행하게 되는데, 평소 안 쓰던 근육이나 연골에 무리가 가게 된다”며 “특히 긴 부츠는 발목을 자유롭게 움직일 수 없어 무릎을 사용해 걷기 때문에 무릎에 무리가 된다”고 말했다. 레인부츠는 가볍고 짧은 길이를 선택하는 게 좋고, 되도록 오래 신지 않아야 한다.

이 기사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