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안 진행 늦추는 4가지 생활습관

입력 2017.05.30 15:20

안경 쓴 토끼 인형
눈 건강을 지키고 노안을 막는 생활습관에 대해 알아본다/사진=헬스조선 DB

노안은 수정체의 노화로 인해 가까운 곳의 사물에 초점을 맞추는 능력이 떨어지는 현상이다. 눈 속 수정체가 딱딱하게 굳는 게 직접적인 원인이다. 우리 눈이 먼 곳을 보다가 가까운 곳을 보려면 빛이 꺾어지는 각도인 굴절력이 변해야 한다. 그런데 굴절력을 조절하는 수정체가 탄력이 떨어져 제 기능을 하지 못하면 가까운 곳에 있는 사물이 잘 안 보이게 된다. 보통 노안은 40대 이후에 시작된다고 알려졌지만, 최근에는 스마트폰·컴퓨터의 사용으로 인해 20~30대 젊은 층에서도 노안이 나타나고 있다. 따라서 평소 눈 건강을 지키는 생활습관을 실천해 노안 시기를 늦추는 게 중요하다.

공부·업무를 하면서 가까이에 있는 책이나 컴퓨터를 오래 쳐다보면 눈이 쉽게 피로해진다. 이때 가까운 곳과 먼 곳에 번갈아 초점을 맞추는 게 좋다. 일을 하다 중간중간 자리에서 먼 곳을 쳐다보면 눈 근육 이완에도 도움이 된다.

눈 스트레칭과 마사지도 효과적이다. 눈을 감고 눈동자를 위아래와 양옆으로 원을 그리듯 움직인다. 마사지할 때는 양 손바닥을 마주대고 비벼서 따뜻하게 만든 뒤 감은 눈 위에 올려둔다. 눈꺼풀 위를 살짝 누른 상태로 안구를 바깥쪽에서 안쪽으로, 다시 안쪽에서 바깥쪽으로 문지른다. 눈썹과 눈 사이 움푹 들어간 곳도 누르면 좋다.

물을 충분히 마셔 안구건조증을 막는 것도 노화 예방에 중요하다. 체내 수분이 부족하면 안구 표면이 건조하고 거칠어져 눈이 침침한 증상이 나타난다. 이때 사물을 잘 보려면 수정체가 끊임없이 초점을 조절해야 해 심한 피로감을 느낄 수 있다. 안구건조증이 바로 노안으로 진행되는 것은 아니지만, 시력을 떨어뜨리는 간접적인 원인이 되므로 하루 8잔 이상의 물을 마시고 눈이 뻑뻑하면 인공눈물을 넣어야 한다.

눈을 건강하게 하는 식품을 먹는 것도 좋다. 안토시아닌 성분이 풍부해 눈의 피로를 해소하는 블루베리나 망막을 보호하는 루테인 성분이 든 시금치·케일·브로콜리·호박·달걀 등이 대표적이다. 당근 속 베타카로틴은 몸에 흡수되면서 비타민A로 바뀐다. 비타민A는 손상된 시각 세포를 회복시키고 노화를 예방한다. 토마토에는 시신경 손상을 막아 녹내장 위험을 낮추는 라이코펜이, 견과류에는 시신경에 영양분을 공급하는 단백질과 비타민B가 풍부하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