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렴, 65세 이상부터 사망률 '70배'… 의심 증상은?

입력 2017.05.29 15:00

50대 이상 환자가 81.5% 차지

남성 환자 앞에 주사기 클로즈업
노인은 폐렴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훨씬 커지지만 증상이 뚜렷하지 않아 다양한 의심 신호를 알아두는 게 중요하다/사진=헬스조선 DB

50대가 되면 폐렴 예방에 특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폐렴은 세균·바이러스 같은 미생물이 폐를 감염시키는 질환인데,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오늘(29일) 공개한 폐렴 2차 적정성평가 결과에 따르면 50대 이상이 81.5%를 차지한다. 노인은 더욱 신경 쓸 필요가 있다. 65세 이상(10만 명당 209.1명)이 되면 폐렴으로 인한 사망률이 65세 미만(10만 명당 3명)의 약 70배로 높아진다.

폐렴에 걸리면 보통 기침·가래·열 등의 증상이 생기는데, 노인들은 이런 증상이 생기지 않는 경우도 20~30%나 된다. 폐렴에 걸리면 폐에 세균이 침투하면서 이를 밖으로 빼내려는 몸의 반사작용으로 기침이 많아진다. 폐 속에서 세균과 세균을 없애기 위해 모인 백혈구가 뒤엉켜 생긴 찌꺼기가 가래로 만들어지고, 그 과정에서 열이 난다. 하지만 나이가 들수록 백혈구의 수가 줄고 활동성이 떨어져 세균이 폐에 들어와도 이를 막기 위해 모이는 백혈구 수가 적고, 이에 따라 가래가 생기는 양도 적다. 가래가 줄다 보니 기침을 적게 하고, 열도 잘 안 생긴다.

폐렴을 치료하려면 폐렴 원인균이 무엇인지 정확히 파악하고 적절한 항생제를 쓰고, 신속히 투여해야 한다. 심평원 조사결과, 감염 원인균을 확인하는 기도 분비물 검사와 혈액배양검사를 실시하는 비율이 1차 적정성평가에 비해 크게 늘었고, 병원 도착 8시간 이내 항생제를 투여하는 비율도 증가해 95.2%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이 갑작스레 몸이 무기력해지거나, 의식이 반복해서 흐려지면서 미열·기침·가래 증상이 조금이라도 있으면 폐렴을 의심해야 한다. 몸속 염증 탓에 식욕·음식 섭취량이 줄면서 혈압이 떨어지는데, 이 과정에서 무기력감이나 의식이 흐려지는 증상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폐렴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폐렴 구균과 독감 바이러스 백신 주사를 맞아야 한다. 하지만 폐렴구균과 독감 바이러스는 전체 폐렴 유발 원인의 50%도 안 돼, 백신으로 폐렴을 완전히 예방하기는 어렵다. 균에 감염되지 않도록 손을 자주 씻고, 규칙적인 운동·식사를 해 면역력을 높이는 게 중요하다. 식사 후 바로 눕는 습관도 버려야 한다. 식후에 바로 누우면 음식물이 식도를 타고 역류, 폐에 들어가 염증을 유발할 수 있다. 식사 후엔 30분 이상 바른 자세로 앉아있는 것도 중요하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