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픽 뉴스] 실내 오염물질, 폐 도달 확률 높아… 실외보다 위험

입력 2017.05.03 08:44

[건강 해치는 실내 공기오염 물질]

건축자재·석유화학 제품서 발생
쾌청할 때 하루 3번 30분씩 환기

실외 공기오염 만큼이나 실내 공기오염도 건강을 해칠 수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실외 공기오염으로 사망하는 사람은 1년에 약 370만명인데 반해, 실내 공기오염으로 사망하는 사람은 1년에 약 420만명으로 더 많다. 실내의 오염물질은 폐에 도달할 확률이 실외보다 약 1000배 이상 높다(WHO 자료). 고려대 보건과학대 손종렬 교수는 "현대인은 하루의 90% 이상을 실내에서 생활하기 때문에 실내 공기 오염물질을 알고, 이를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표적인 실내 공기오염 물질

환경부는 실내 공기질을 악화시키는 물질로 미세 먼지, 이산화탄소, 포름알데히드, 부유미생물, 일산화탄소, 이산화질소, 라돈, 총휘발성유기화합물, 석면, 오존 등 총 10가지를 정하고, 여럿이 이용하는 시설이나 신축 공동주택의 경우 이들 물질에 대한 기준을 만들어 초과되지 않도록 관리하고 있다. 다음은 실내 공기오염 물질 중 인체 위험성이 높은 물질이다.

대표적인 실내 공기오염 물질
/그래픽=유두호 기자
포름알데히드=건축자재나 접착재 등에서 발생하며, 호흡과 피부를 통해 인체로 유입된다. 독성이 강하기 때문에 농도가 1PPM 이하에서도 눈·코·목 등에 자극을 준다. 발암성 물질로 알려져 있으며 실내 농도가 높아지면 두통, 현기증,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이산화질소·일산화탄소=난로나 가스레인지 등 연소 과정에서 발생한다. 공기 중에 많아지면 두통·매스꺼움·현기증 등이 나타나며, 고농도 노출 시 의식을 잃거나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총휘발성유기화합물(벤젠, 톨루엔, 자일렌)=페인트, 접착제, 드라이클리닝용제 등 석유화학 제품에서 발생한다. 벤젠은 발암성 물질로 호흡을 통해 약 50%가 인체 흡수된다. 지속적으로 노출될 시에는 호흡 곤란과 불규칙한 맥박 등을 초래해 혼수상태에 빠지게 만든다. 톨루엔은 주로 호흡기를 통해 체내 흡수돼 두통과 피로, 평형장애를 일으킨다. 고농도 노출 시 마비가 올 수 있다. 자일렌을 흡입하면 비틀거림, 졸림, 감각 상실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폐부종이나 식욕 감퇴 등이 발생할 수 있다.

라돈=주로 화강암류의 암석, 토양 등에 존재하는 무색·무취·무미의 자연방사능 물질로서 건물 바닥이나 갈라진 틈을 통해 실내로 유입된다. 흡연에 이어 폐암 발생의 주요 원인이다.

하루 3번 30분간 환기해야

실내 오염물질을 줄이기 위해선 화학물질 함유량이 적은 친환경 제품을 사용하고 환기를 통해 외부 공기량을 늘려 오염물질 농도를 낮춰야 한다. 국립환경과학원 생활환경연구과 이철우 연구관은 "미세 먼지 예보가 좋음이나 보통일 때 하루 3번 30분간 환기를 해주고, 신축건물인 경우에는 실내온도를 높이고 환기시켜 실내 오염물질을 제거하는 '베이크 아웃' 방법을 사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