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력 약한 아이들, '메타뉴모바이러스' 감염 주의해야

입력 2017.04.03 15:04

최근 면역력이 약한 유아동 사이에서 사람 메타뉴모바이러스(human metapneumovirus: hMPV)가 유행하는 등 폐렴이 증가하고 있어 어린 연령에서 주의가 요구된다.

사람 메타뉴모바이러스는 3~4월에 가장 많이 발생하는데 이번주 질병관리본부 자료에 의하면 올해는 예년과 비교했을 때 같은 기간 대비 발생률이 5배 가량 높아져 있다. 일반적으로 11월에서 4월까지 주로 발생하며 6월까지 유행이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 사람 메타뉴모바이러스는 영아와 어린 소아들에서 하기도 감염증을 흔히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오래된 기침이나 쌕쌕거림의 상당부분이 영아나 어린 소아에서 메타뉴모바이러스와 관련된 증상일 수 있다. 상계백병원 김창근 교수팀이 발표한 사람 메타뉴모바이러스 관련 5년간 연구결과에서 보면 특히 이 바이러스는 천식발작이나 천식 유사 증상을 일으키는데 , 비슷한 증상으로 입원하는 소아들이 최근 증가하고 있다.

김창근 교수는 “지난 주부터 특히 메타뉴모바이러스가 더 많이 발생하고 있고 중환자실 입원을 요하기까지의 증상이 있어 빠른 초기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최근 입원한 아이들의 증상을 볼 때 특히 영아와 어린 소아는 메타뉴모바이러스에 의한 중증질환에 대해 감수성이 가장 높은 연령인 것은 분명하다"며 "메타뉴모바이러스가 소아에서 천명음을 유발할 수 있고 이 바이러스 감염이 반응성 기도질환이나 천식을 악화시킬 수 있다는 사실은 이미 잘 알려져 있다”고 말했다.

이같은 질환은 호흡기 증상에 의한 2차 감염 예방이 중요하다. 특히 코감기, 결막염, 인후염, 중이염, 구내염과 같은 상기도의 감염뿐만 아니라 폐렴에서 폐의 공기 주머니가 염증으로 가득 차게 되는 '하기도 감염'에서 아이는 숨을 쉬기 어렵게 되며 산소를 요구하게 될 수도 있다 . 특히 출생 시 미숙아로 태어났거나 심장, 폐의 기저질환, 그리고 면역결핍과 같은 중증 위험인자들은 메타뉴모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위험인자가 된다. 김창근 교수는 “메타뉴모바이러스의 또 다른 특징은 위장관 증상과 함께 면역력이 떨어져 있는 검사결과를 볼 수 있었으며 이는 아이들의 회복을 더디게 하고 있고, 섣부른 퇴원이 재발과 합병증에 위험 요인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보통 사람 메타뉴모바이러스의 잠복기는 4~6일 사이이다. 5일에서 2주의 기간을 거쳐 바이러스가 배출되므로 기침, 발열을 일반적인 감기로만 여기고 치료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또한 자주 손을 씻고 오염된 모든 장난감과 표면을 잘 청소하는 것이 중요하며 실내 바닥 청소를 자주해 주고 실내 환풍기를 이용한 환기가 도움이 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