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피부건조증 '이렇게' 막으세요

입력 2017.01.05 10:10

손목 긁는 사진
피부건조증이 잘 생기는 겨울에는 뜨거운 물로 오래 목욕하는 것을 삼가는 게 안전하다/사진=고대구로병원 제공

겨울철만 되면 건조한 공기 탓에 피부 가려움증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는 대표적인 겨울철 피부질환 중 하나인 피부건조증의 주요증상으로, 기존에 건선·아토피를 앓던 환자라면 피부 가려움증이 더욱 심할 수 있다. 고대구로병원 피부과 전지현 교수는 "피부건조증 환자는 날씨가 쌀쌀해지는 10월부터 점차 늘고 실내 난방을 지속적으로 하게 되는 12월과 1월경에 가장 많아진다"고 말했다.

피부건조증이 있으면 단순한 가려움증뿐 아니라, 피부가 붉어지거나 각질이 일어나면서 피부표면이 거칠어진다.

증상은 다리와 팔에서 가장 흔히 나타나지만, 몸통이나 얼굴에도 나타날 수 있다. 논바닥이 갈라지는 것과 유사하게 피부 표면이 변하면서 따끔거리고, 더 악화되면 자세를 바꿀 때 피부가 땅기고 아프기도 하다. 또 피부 표면에 미세한 균열이 발생하면서 피가 나거나 진물이 날 수 있다. 전지현 교수는 “건조한 피부를 그대로 방치하거나 간지럽다고 계속해서 긁을 경우 이차적으로 피부염으로 진행이 될 수 있다”며 “피부 각질층의 수분손실을 최소화하고 꾸준한 수분공급을 하기 위해 보습제를 바르고 실내 공기의 적정 습도를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신의 판단으로 상처 부위에 연고를 지속해서 바르게 되면 오히려 염증이 생기거나 연고에 따른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어서 주의해야 한다. 전지현 교수는 “건조한 피부를 유발하는 피부 질환이나 전신 질환이 있는 경우에는 원인이 되는 질환을 치료하는 것이 가려움증 완화 및 피부 증상 개선에 가장 효과적”이라며 “가볍게 여기고 방치하거나 잘못된 정보로 약을 구입해 바르면 더욱 악화시킬 수 있으니 증상이 장기간 지속한다면 전문의를 찾는 게 안전하다”고 말했다.

피부건조증을 예방하려면 장시간의 사우나 또는 뜨거운 물에서의 목욕, 과도한 비누의 사용을 피해야 한다. 목욕 후 물기가 있을 때 피부 보습제를 발라줘 수분이 날아가지 않게 해주는 것도 중요하다. 이미 피부건조증 증상이 생겼다면 샤워나 목욕을 할 때 때수건을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전지현 교수는 "평소 하루에 8컵 이상 충분한 수분섭취를 하고, 만일 가려움증이 나타나 손톱으로 긁을 경우 세균으로 인한 감염이 일어날 수 있으므로 증상이 나타난다면 일단 보습제로 가려움증을 가라앉힌 후 병원을 방문해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