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소주 3잔 마시면 남성호르몬 12% 저하

입력 2016.12.28 08:45

알코올이 고환 세포 위축시켜

기사 관련 사진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술은 남성 성기능에 독(毒)이다. 술에 든 알코올이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수치를 낮추기 때문이다.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떨어지면 발기부전·성욕감퇴·고환위축·정자 운동성 저하 등이 생길 수 있다. 알코올이 테스토스테론 수치를 낮추는 이유는 고환에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고환에는 테스토스테론 분비를 담당하는 '라이디히' 세포가 있다. 알코올은 이 라이디히 세포를 위축시켜, 테스토스테론 분비를 줄인다. 0.25% 농도 알코올(혈중 알코올 농도 약 소주 1병을 마신 수준)에 집어넣은 라이디히 세포는 12시간 후 10%가 괴사했고, 2.5% 농도 알코올(혈중 알코올 농도 약 소주 10병을 마신 수준)에 집어넣은 라이디히 세포는 12시간 후 80%가 괴사했다는 실험도 있다.

미국 알코올중독연구학회지 '알코올리즘'에 실린 한 연구에 따르면, 3주간 매일 알코올 40g(소주·맥주 3잔 반 분량)을 섭취한 남성 집단은 그렇지 않은 남성 집단에 비해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최대 12.5% 낮았다.

중앙대병원 비뇨기과 명순철 교수는 "알코올을 마시기만 해도 테스토스테론 수치는 낮아지므로 갱년기 위험이 있는 중년 남성들은 금주·절주가 기본"이라고 말했다.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과도하게 떨어지면(혈중 수치 3.5ng/㎖ 미만) 남성갱년기로 진단한다. 한양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노성원 교수는 "알코올 중독인 환자 30%는 발기부전 증상을 호소할 정도로 술과 남성호르몬은 큰 연관이 있다"고 말했다.

가천대 길병원 비뇨기과 오진규 교수는 "알코올은 뇌세포도 파괴하는데, 이때 테스토스테론을 분비하라고 지시하는 뇌하수체 시상하부 부분 세포가 파괴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