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식습관, '관절' 건강에도 영향

입력 2016.11.16 13:32

관절 사진
퇴행성관절염이 젊은층을 노리고 있다. 불규칙하면서 자극적인 음식을 주로 먹는 식습관이 원인으로 지목된다/사진-헬스조선 DB

중장년층의 질환이라고 여겼던 퇴행성관절염이 최근에는 20~30대에서도 나타나면서 청년층도 안심할 수 없게 됐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006년부터 2015년까지 국내 관절염 환자 수를 분석한 결과 20대 환자 수는 10년간 32%, 30대 환자 수는 22%나 늘었다.

퇴행성관절염이란 연골이 손상되거나 닳아 없어져 통증이 오는 질환으로 노화로 인한 퇴행성 변화로 발생하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젊은 층의 퇴행성관절염이 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잘못된 식습관도 하나의 원인이 되고 있다. 최근 ‘단짠(달고 짠 음식)’ 열풍에 의해 나트륨과 당분을 과다 섭취하는 식습관이 퇴행성관절염 발병에 영향을 미치게 된 것.

실제로 올바른서울병원이 올 4월부터 10월까지의 관절염으로 병원을 방문한 환자 2,430명을 조사한 결과 이 중 20대가 17%인 413명, 30대는 이보다 많은 631명으로 26%를 차지하는 등 20~30대 관절염환자 비율이 중장년층에 달할 정도로 증가하고 있다. 조재호원장은 “퇴행성관절염은 시간이 흐르면서 더욱 빨리 노화가 진행되기 때문에 발병 초기 관리를 통해 진행을 막을 수 있다”라며, “젊은 관절염 환자들의 경우 운동과 식단의 변화를 통해 관절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인들을 차단하거나 방지를 위한 스스로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2030세대의 ‘단짠’ 입맛은 과체중을 유발할 수 있으며, 연골과 뼈의 생성에 필수적인 칼슘 섭취를 방해하기 때문에 당분과 짠맛을 내는 성분인 ‘나트륨’의 섭취를 줄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조 원장은 “연골과 뼈를 약하게 만드는 카페인, 당분, 나트륨 등의 섭취를 줄이고 뼈와 관절에 영양을 공급하기 위해 비타민 C,D,E 성분이 풍부한 채소와 과일 등의 섭취를 늘리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