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로이드 흡입제 사용 후엔 물로 입안 헹궈야… 남으면 구내염 위험

입력 2016.09.21 07:00

[알아야 藥! 천식 흡입제]
면역력 떨어져 세균·곰팡이 증식

천식 치료를 위해 사용되는 흡입제(기관지확장제·염증치료제) 중 스테로이드 성분이 들어있다면, 흡입하고 1분이 지난 뒤 물로 입안을 헹궈야 한다. 스테로이드 성분이 입안에 그대로 남아있을 경우 구내염을 유발하기 쉽기 때문이다. 헬스조선 약사자문단 이준 약사(중앙약국)는 "입안에 스테로이드 성분이 그대로 남아있을 경우 세균·바이러스·곰팡이 등이 증식하기 쉽다"고 말했다.

스테로이드 흡입제 사용 후엔 물로 입안 헹궈야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스테로이드 성분은 체내 염증 반응을 억제하고 기관기 수축을 예방해 기침과 호흡 곤란을 다스려 천식 환자에게 꼭 필요한 약 성분이다. 그런데 이 스테로이드 성분이 입안에 남아 있을 경우 해당 부위에 면역 반응이 억제돼 면역력이 떨어진 상태가 된다. 그래서 입안을 헹구지 않고 그냥 둘 경우 칸디다 곰팡이에 의한 구내염에 취약해진다. 칸디다 곰팡이는 정상적으로 구강 내에 존재하지만, 우리 몸의 균형이 깨졌거나, 면역력이 약해졌을 때 빠른 속도로 증식한다. 칸디다 곰팡이에 의한 구내염에 걸리면 입안에 설태가 낀 하얀 반점 혹은 연한 노란색의 반점이 나타난다. 또한 전문가들은 스테로이드 성분이 없다 하더라고 흡입제를 사용한 후에는 입안을 물로 헹궈주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한다. 입안에 약 성분이 남아있으면 의도치 않은 곳에서 약 성분이 작용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약사자문단 권세원 약사(숭인약국)는 "흡입제를 사용한 후 입안을 잘 헹궈야지만, 입안 면역력이 떨어지지 않는다"며 "단, 먹는 천식 치료제는 스테로이드 성분이 들어있다고 해도 굳이 헹구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