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육 찢어진 회전근개파열, 자연치유 기대하면 운동장애로

입력 2016.08.17 11:14

회전근개파열은 어깨를 감싸고 있는 4가지 근육이 합해진 회전근개가 나이가 들거나 무리한 동작, 반복적인 충격으로 인해 손상되면서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초기에는 어깨를 사용하지 않으면 통증이 사라지는 것처럼 느껴져 단순 근육통으로 여기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회전근개 파열은 근육 조직이 찢어진 것이기 때문에 자연 치유가 어렵고 파열 정도가 심해지면 결국 어깨 운동기능에 장애를 가져 올 수 있으므로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

만일 팔을 머리 높이, 또는 머리 위로 들어 올릴 때 어깨를 바늘로 쿡쿡 쑤시는 듯한 통증이 나타난다면 회전근개파열을 의심해야 한다.

회전근개 파열 초기에는 약물치료, 주사치료, 체외충격파 등의 비수술적 치료만으로도 충분히 회복이 가능하다. 보전적 치료나 비수술적 치료로도 상태가 호전되지 않거나 파열이 50% 이상 진행된 경우에는 수술을 통한 봉합이 필요하다.

참튼튼병원 노원지점 신성룡원장은 "회전근개 파열은 근육 조직이 찢어진 것이기 때문에 자연 치유가 어렵고 방치할 경우 파열 정도가 점점 커질 뿐 아니라 근육약화로 이어질 수 있어 조기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