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들이 추천한 불안장애 명의

입력 2016.02.24 06:30
채정호 교수
채정호 교수
서울성모병원 채정호 교수는 우리나라 최초로 자기장을 이용한 정신질환 치료법인 경두개자기자극치료(TMS)를 도입했다. 마음챙김명상, 인지행동치료, 수용전념치료, 변증법적행동치료 등 다양한 치료 기법을 적용해 난치성 불안장애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대한불안의학회와 대한정신약물학회의 '외상후스트레스장애 표준 진료 지침' 개발에 참여하는 등 여러 국책 및 공공 연구 사업을 수행 중이며, 대한불안의학회 이사장과 한국인지행동치료학회 회장을 역임했다.

서호석 교수
서호석 교수

강남차병원 서호석 교수는 범불안장애 약물치료지침서 개발위원장으로서 우리나라 최초로 범불안장애에 대한 약물치료 지침서를 만들었다. '공황장애의 근거 중심적 약물치료' '한국형 범불안장애 초기 치료 전략' 등 불안장애 관련 연구를 활발히 시행했다. 공황범불안장애연구회 회장이며,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마음챙김명상 강좌도 진행한다.

양종철 교수
양종철 교수

전북대병원 양종철 교수는 불안장애 심리치료에 관심이 많다. 대한불안의학회 교육이사와 국제이사로 활동하면서 불안장애 한국형 진료 지침을 개발하는 데 기여했으며, '불안이 대뇌에서 신경 인지 기능을 저하시키는 기전'을 밝혀내는 등의 논문 100여 편을 발표했다. 최근에는 신경영상 기법을 이용해 불안·우울 같은 정서가 인지 기능에 미치는 영향과 기전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