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추위 속 노인 건강 빨간불, 한파 건강하게 나는 방법은?

입력 2016.01.25 11:02

연일 강추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추위에 약하고 면역력이 낮은 노인들의 건강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기온이 낮아지면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커지고, 미끄러운 길에서 낙상을 당할 가능성도 크다.

동절기 한파로부터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외출을 할 때 내복, 목도리, 모자 등을 착용해 갑작스런 온도차에 대비하는 것이 좋다. 노인들의 경우 노화 등으로 혈관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 갑자기 기온이 낮아지면 혈관이 급격하게 수축해 뇌졸중 등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손가락이나 발가락, 귓바퀴, 코끝에 감각이 없거나 창백해지는 경우 동상에 걸릴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만일 피부가 붉은색으로 변하면 이미 동상으로 염증이 시작된 것인데, 이때 피부 온도를 올린다고 바로 뜨거운 물에 담그거나 피부를 비비면 피부가 괴사할 수 있다. 따라서 가벼운 동상이 의심되면 섭씨 40도를 넘지 않는 미지근한 물에 피부를 20~30분정도 담가 따뜻하게 한뒤 마른 수건으로 감싸고 병원에 가는 것이 좋다.

또한 이른 아침에는 낮보다 기온이 더 낮으므로 아침 야외 운동은 피하고, 한낮에는 준비운동을 충분히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만일 주변에 폭설이나 한파로 고립이 예상되는 노인이 주변에 있는 경우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1661-2129)에 알리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독거노인들의 안전을 위해 보호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지난해 11월 '동절기 독거노인 보호대책'을 수립해 지자체에 안내했다. 또한 안전한 겨울나기를 할 수 있는 행동요령에 대해 독거노인을 돌보는 생활관리사 8400명을 대상으로 교육해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노인 보호가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또한 2월까지 지자체 독거노인 보호대책 추진 상황 실태 점검을 통해 꾸준한 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동절기 한파 대비 행동요령 포
연일 지속되는 강추위에 독거노인의 건강 관리에 주의가 당부되고 있다/사진=보건복지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