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년, 세계 알츠하이머 환자 1억 명 이상"

입력 2016.01.08 17:40

급속도로 진행되는 인구 고령화 추세에 맞춰 알츠하이머가 유행병처럼 빠르게 확산하면서 2050년에는 환자 수가 세계적으로 1억 명을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6일 영국 언론매체인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의 론 브룩마이어 교수는 알츠하이머 환자 수가 2030년에는 5655만 명에 이르고, 2050년이 되면 지금의 3배 정도인 1억60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실제로 전 세계 알츠하이머 환자는 2005년 2573만 명에서 2015년 3526만 명으로 1000만 명 가까이 증가했다. 이에 미국 국립보건원 전문가들은 "65세 이후에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는다는 것을 고려하면, 고령 인구의 급속한 증가가 알츠하이머 환자 증가의 직접적인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알츠하이머에 한 번 걸리면 10년 이상 투병하기 때문에 고령 인구가 늘어날수록 환자 수가 계속 누적될 것이다. 이런 전망을 바탕으로 알츠하이머가 앞으로 공중보건에 위기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브룩마이어 교수는 "알츠하이머가 전염성 있는 유행병은 아니지만, 인구 고령화와 맞물려 환자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이 분명하다"며 "이들을 돌보는 데 드는 비용과 가족들의 감정적인 부담까지 고려하면 엄청난 문제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그는 "질병 시작 시기를 조금이라도 늦출 수 있다면 공공보건 측면에서는 큰 성과가 될 것"이라며 "증상이 나타나는 평균 연령을 1년 늦춘다면 2050년 알츠하이머 환자 수는 예상보다 900만 명 정도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