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부에게 '꼭' 필요한 식품

입력 2015.11.19 09:00

임신부 모습
임신부 모습/사진=헬스조선 DB
임신부는 평소보다 신경 써서 먹어야 할 것이 많다. 태아의 건강을 챙겨야 할 뿐 아니라, 입덧을 줄이고 부종을 막아주는 등 산모 건강에 도움이 되는 음식도 먹어야 하기 때문이다. 임신부가 반드시 챙겨야 할 식품을 알아봤다.

◇우유·오렌지, 부종 줄어줘

충분히 휴식을 취해도 늘 피곤하고 몸이 자주 붓는다면, 비타민B 부족이 원인일 확률이 높다. 비타민B가 부족하면 부종, 피로감, 권태감을 느끼고, 심각하면 유산이나 조산을 일으킨다. 또 태아가 구강염이나 구순염을 나타내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비타민B가 풍부한 우유, 오렌지, 감자, 돼지고기, 참치 등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비스킷, 입덧 증상 완화

입덧을 유발하는 냄새나 음식은 되도록 피하고 냄새가 별로 없는 차가운 음식을 먹으면 도움이 된다. 속이 울렁거릴 때 보리차, 녹차 등을 시원하게 마시거나 새콤달콤한 과일을 먹으면 장운동을 도와 속이 편해지고, 구토로 인해 빠져나간 수분도 보충할 수 있다. 입덧은 공복에 더 심해지므로 토스트, 비스킷, 쿠키 등을 간식으로 먹어 속을 채우는 것이 좋다.

◇해조류·녹황색 채소, 빈혈 예방

임신부는 대부분 빈혈을 경험한다. 태아가 혈액을 만드는 데 필요한 철분을 태반을 통해 엄마로부터 흡수하기 때문이다. 빈혈을 막고 태아의 정상적인 성장을 위해서 동물의 간, 해조류, 녹황색 채소 등 철분이 풍부한 음식을 먹어야 한다. 하지만 철분은 흡수율이 낮아 철분의 흡수를 돕는 비타민C와 함께 먹는 것이 좋다. 비타민C는 딸기, 귤, 오렌지, 토마토 등 과일에 많다.

◇태아의 뇌 건강, 견과류가 도움

엽산은 태아의 신경관 형성에 필요한 물질이다. 기형과 조산, 사산, 저체중아 출산을 예방하기 위해서라도 충분히 섭취해야 한다. 녹색 채소류와 오렌지 주스, 콩류 등에 엽산이 많이 들어있다. 또 태아의 뇌 발달을 돕는 대표적인 식품은 콩과 견과류이다. 콩과 견과류에는 비타민B1과 B2, 무기질이 많아 신경세포 활동을 원활하게 하며 기억력과 집중력을 높여 태아의 뇌발달은 물론 임신부들이 자주 겪는 건망증 완화에도 도움이 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