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햄·소시지 발암물질" 지정에 국내 가공육 매출액 '급감'

입력 2015.10.28 14:27

햄 사진
햄 사진/조선일보 DB

세계보건기구(WHO)가 햄과 소시지 등 가공육을 발암물질로 지정함에 따라, 국내 가공육 매출이 20% 가까이 떨어졌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업계에 따르면, 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가 가공육을 '1군 발암물질'로 지정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27일, 대형마트 햄·소시지·베이컨 등 가공육 제품 매출이 10% 이상 감소했다.

이마트는 지난주 화요일(20일)과 비교해 27일의 육가공 제품 매출이 16.9% 감소했다. 롯데마트의 가공육 매출은 지난해 같은 날보다 17.9% 떨어졌고, 홈플러스도 가공육 제품 매출이 지난해 같은 날과 비교해 15% 감소했다고 한다.

일부 보도에 따르면, "하루 매출이라 정확한 추이를 파악하기는 어렵지만 전반적으로 가공육 제품 판매가 줄었다"는 게 업계 관계자의 입장이다.

한편, WHO 산하 국제암연구소는 26일(현지시간) 소시지·햄 등 가공육을 담배나 석면처럼 발암 위험성이 큰 '1군 발암물질'로 분류했으며, 붉은 고기의 섭취가 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는 평가를 내린 바 있다. 매일 50g의 가공육을 먹으면 직장암에 걸릴 위험이 18% 높아진다고 발표한 것이다.

이에 대해 한국육가공협회는 "단백질의 순기능을 무시하고 석면이나 비소와 같은 등급으로 위험을 거론한다는 것이 유감스럽다"며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연간 육가공품 소비량은 4.4㎏에 불과해 염려할 수준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