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 투석 환자, 스트레스 심각 수준"

입력 2015.09.13 07:00

혈액 투석 환자가 심리적인 스트레스를 더 많이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제대학교 간호학과 양진향 교수가 20대 이상 혈액 투석환자 91명을 대상으로 스트레스 정도(5점 척도, 점수 높을수록 스트레스 정도 높음)를 분석한 결과 신체적인 스트레스(3.18점)보다 심리적 스트레스(3.40점)가 높게 나타났다.

혈액 투석 장면
혈액 투석 장면/사진=서울백병원 제공
그 중 '음식을 마음대로 먹을 수 없어서' 스트레스를 받는 정도가 4.19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투석을 계속 받는 것(4.14점)', '여가활동 제한(4.14점)', '사회생활 제약(4.09점)', '미래 불확실한 삶(3.97점)'가 뒤를 이었다.

연령별로는 50대가 3.54점으로 40세 이전(3.06점)과 60대 이상(3.27점) 환자보다 가장 많은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으며 직장을 그만둔 환자(3.53점)가 계속 직장을 다니는 환자(2.99점)보다 스트레스가 심했다.

스트레스 점수가 큰 환자들의 공통점은 우울증과 피로감이 높았고, 자아존중감이 낮게 나타났다는 것이다. 투석 환자들의 우울과 피로를 줄이고 자아존중감을 높이는 방안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2014년 말 기준으로 우리나라 투석 환자 수는 총 8만674명으로, 1990년에 비해 10배 이상 증가했으며, 매년 8~9%씩 증가하고 있어 혈액 투석 환자의 체계적인 관리가 시급하다.

양진향 교수는 "혈액 투석 환자는 주 2~3회씩 1회에 4시간 동안 투석을 받아야 하며, 중단할 경우 생명에 위협을 받는다는 점에서 다른 질환에 비해 스트레스 정도가 높은 것으로 보인다"며 "혈액 투석 환자의 우울과 피로를 낮출 수 있는 개별화되고 체계적인 프로그램 개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백병원 신장내과 구호석 교수는 “서울백병원에서는 올해 3월, 우울증과 삶의 질을 평가할 수 있는 투석환자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 운영 중이다”며 “우울증 점수가 높은 환자는 우울증 상담과 운동치료 시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 연구결과는 한국간호교육학회지 2015년 8월호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