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이도염 예방 방법, 귀에 물 들어갔을 때 어떻게 하나?

더위가 절정에 달하며 많은 사람들이 더위를 피해 수영장, 바다를 찾고 있다. 시원하게 물놀이를 하기 위해서다. 그러나 물놀이를 할 때 조심해야 하는 질병이 있다. 바로 외이도염이다. 외이도염에 대해 알아본다.

외이도염은 고막까지 연결된 통로인 외이도에 세균 감염으로 인해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외이도의 상처, 귀지의 과다나 결핍, 잦은 수영, 습진 등이 주된 원인이다. 당뇨병 환자나 지루성 피부염 환자, 신경피부염 환자 등은 만성 외이도염에 잘 걸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물놀이 장면
물놀이 장면/사진 출처=조선일보 DB

외이도염이 있으면 가려움증을 느끼거나, 이물질로 귀가 꽉 찬 느낌이 든다. 심할 경우 귀에 통증이 생기며 안면신경 마비 및 뇌신경 마비 증세까지 나타날 수 있다. 또 외이도염에 걸리면 외이도 피부가 두꺼워지는데, 이로 인해 소리가 지나가는 통로가 좁아져 청력 감소를 유발하며, 녹색 분비물이 나오거나 귀에서 냄새가 나기도 한다.

외이도염을 일으키는 가장 흔한 균은 녹농균이다. 녹농균은 물기를 좋아해 수영장, 바다와 같은 물에 서식하는 세균이다. 물놀이, 목욕이 잦은 여름에 외이도염을 더욱 조심해야 하는 이유다. 물을 통해 귀로 들어온 녹농균이 염증을 일으키는 것이다. 귀로 들어간 물은 대부분 증발하거나 빠져나오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외이도가 습해지면서 녹농균이 서식할 수 있는 환경이 되어 외이도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

외이도염을 예방하기 위해선 외이도 관리에 신경을 쓰는 것이 중요하다. 귀에 물이 들어간 경우 면봉으로 과하게 귀를 파기보다는 고개를 기울이고 한쪽으로 물을 털어낸 뒤 햇빛이나 드라이기를 이용해 귀를 말리는 것이 좋다. 만약 자신이 수영이나 목욕 등 물에 자주 접촉한다면 귀마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귀를 팔 때도 조심해야 한다. 귀이개나 면봉으로 과도하게 귀를 파면 외이도에 상처가 생기며 감염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귀지 양이 많거나 이물감이 심할 경우는 무리하게 귀를 파는 것보다 이비인후과를 찾아 귀지를 제거하는 것이 안전하다.

이 기사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