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 풍선불면 중이염 완화에 좋아

입력 2015.08.03 15:48

최근 코로 풍선을 불면 중이염 완화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코로 풍선을 분다는 뜻은 입으로 풍선을 부는 게 아니라, 콧바람으로 풍선을 부풀리는 것이다. 코로 풍선을 부는 것처럼 콧구멍을 한쪽을 막고 다른 쪽을 통해 공기를 지속해서 내보내는 행동도 이에 해당된다.

영국 사우샘프턴 대학과 옥스퍼드 대학 연구팀에 의하면, 코로 풍선을 불면 중이염 등 아동의 귀 질환이 완화됐다. 연구팀은 320명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그룹은 1~3달 동안 하루에 3번씩 코 풍선 불기를 시켰다. 다른 그룹은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한 달 후 연구팀이 진단해본 결과, 코 풍선 불기를 한 그룹은 그렇지 않은 그룹에 비해 증상이 11.7% 호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중이염으로 인한 난청·귀 통증·수면장애 등이 감소했다.

연구팀은 이 연구 결과에 대해 "코로 풍선을 불면 귀의 압력을 순간적으로 높여 유스타키오 관(중이에서 인후로 통하는 관)을 열게 한다"며 "이때, 귀 안의 끈끈한 진물이 빠져나오면서 염증이 좋아진다"고 말했다. 이와 같은 행동은 중이염 예방에도 효과적이다.

하지만, 코로 풍선을 분다고 해서 중이염을 완전히 치료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스테로이드를 쓰는 등의 전문적인 치료와 병행하는 것이 좋다. 이 연구 결과는 캐나다 의학 연합 저널에 발표됐다.

 

풍선을 들고 있는 어린이들
풍선을 들고 있는 어린이들/사진=조선일보 DB

☞중이염=중이(고막과 달팽이관의 공간)에 염증이 생기는 병이다. 코와 귀를 연결하는 이관이 완전히 발달하지 않은 10세 미만 소아에게 잘 생긴다. 소아의 이관은 성인에 비해 짧고 기울어진 각도가 완만하기 때문이다. 이때, 코점막에 있는 균이 쉽게 중이로 이동해 진물이나 고름이 생긴다. 증상이 심할 경우, 난청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