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화 잘 되고 다이어트까지? "탄산수 효과, 근거 없어"

입력 2015.01.28 09:18

위산 역류시켜 속쓰림 유발하고 식전 마시면 위액 묽어져 소화불량

위식도 역류질환이나 만성적인 소화불량을 겪는 사람은 탄산수를 안 마시는 게 좋다
위식도 역류질환이나 만성적인 소화불량을 겪는 사람은 탄산수를 안 마시는 게 좋다.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탄산수(炭酸水)를 마시면 소화가 잘 되고 다이어트 효과가 있다고 소문이 나면서 요즘 젊은층을 중심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아예 가정용 탄산수 제조기를 사다놓고 매일 탄산수를 마시는 사람도 늘고 있다. 탄산수는 이산화탄소가 녹아 있는 물인데, 정말 건강 효과가 있는 것일까? 경희대병원 소화기내과 장재영 교수는 "탄산수가 우리 몸에 특정 효과를 낸다는 임상 연구 결과는 어디에도 없다"며 "탄산가스가 위장 등에 일시적인 변화를 일으키는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장재영 교수의 말에 따르면, 소화가 잘 되기 위해서는 위장관 운동이 활발하거나 소화효소가 잘 분비돼야 한다. 하지만 탄산가스는 위장관 운동과 소화효소 분비에 아무런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 단지, 복부에 가스가 차면 속이 더부룩하고 불편한 느낌이 있는데, 이때 탄산가스가 트림을 유발해 소화가 된 것 같은 기분이 들게 하는 것이다. 탄산수의 다이어트 효과도 뚜렷하지 않다. 식사 전에 탄산수를 한 잔 마시면 포만감이 생겨서 밥을 적게 먹는다고 하지만, 이는 일반 물을 마셔도 마찬가지다.

오히려 탄산수가 위식도 역류질환을 악화시키고, 소화를 방해할 수 있다. 장재영 교수는 "탄산수 때문에 트림을 많이 하면 위산이 잘 역류해 속쓰림이 심해진다"며 "식사 전에 탄산수를 마시면 위액이 묽어져 음식물이 잘 소화되지 않으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