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이 대머리 만든다

입력 2015.01.12 10:00
탈모의 가장 큰 원인은 유전력이다. 하지만 유전력이 없어도 임신·스트레스·다이어트 등 후천적인 요소로 인해 탈모가 생길 수도 있다. 여기에 '담배'까지 탈모 원인이 된다고 한다.

담배는 왜 탈모를 유발할까? 담배 속에는 니코틴이라는 물질이 들었다. 니코틴은 모세혈관의 수축을 유발해 피부에 필요한 영양분과 산소 공급을 방해한다. 이는 모발에도 충분한 영양분·산소가 공급되는 것을 막아 탈모를 유발하는 것이다. 여기에 음주까지 잦으면 모근의 피지 분비가 늘어나면서 모발이 가늘고 약해진다. 이러한 증상이 장기간 지속되면 탈모로 이어진다. 연세모벨르피부과 김진영 원장은 "흡연자는 비흡연자에 비해 탈모 치료에 대한 반응속도와 효과가 현저히 떨어진다”며 "탈모가 걱정된다면 반드시 금연을 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머리카락을 너무 세게 잡아당겨 묶는 헤어스타일을 유지하는 것도 지양해야 한다. 이는 앞머리 헤어라인이 뒤로 밀리는 '견인성 탈모'를 유발한다. 머리카락을 가닥 가닥 땋아 묶는 레게 머리를 한 아프리카계 여성에게 탈모가 잘 생기는 이유다. 머리카락은 3~5년 동안 성장기에 있다가 1~3개월간 휴지기를 갖는 생활을 반복한다. 성장기의 머리카락은 모근(毛根)을 잡아주는 역할을 하는 모낭에 감싸여 영양을 공급 받아 자란다. 그런데 성장기의 머리카락이 장시간 잡아당겨지면 머리카락을 지탱하던 모낭도 같이 뜯겨져 나와 모근과 모낭이 분리되며 빠지는 견인성 탈모가 시작된다.

탈모를 예방하는 데는 모자를 쓰는 게 도움이 된다. 두피가 자외선에 노출되지 않아야 두피와 모발건강에 이롭기 때문이다. 두피를 지나치게 꽉 조이는 모자보다는 시원하지만 자외선을 막아주는 모자가 적절하다. 또한 머리를 말릴 때는 반드시 찬바람으로 말려야 한다. 모발은 단백질로 구성되어 있어 뜨거운 바람에 모발이 쉽게 상하고 너무 가까이 뜨거운 바람을 장시간 쐴 경우 모발이 타거나 색이 변질될 수 있다. 게다가 두피까지 뜨거운 열기를 전달해 두피에 자극을 주게 되므로, 반드시 시간이 걸리더라도 시원한 바람에 두피 속까지 바짝 말려주는 것이 좋다.

이 기사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