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후 구토, 식도 손상·치아 부식 유발한다

입력 2014.12.12 08:00

각종 송년 모임으로 술자리가 잦은 연말이다. 술을 잘 마시지 못하는 사람은 불안한 마음이 앞선다. 술을 많이 마셨을 때 속이 울렁거려 구토가 나오는 것도 걱정거리 중 하나다.

구토는 음식물이 위의 점막을 자극해 위 배출구(유문)가 수축해 위에서 음식물이 비워지는 속도가 느려져 발생한다. 구토는 일반적으로 탈수·전해질 장애 등을 유발하며, 심한 경우 위·식도 점막 파열을 일으킬 수 있다고 알려졌다.

한 남성이 술에 취해 구토하는 모습
사진=조선일보 DB

따라서 음주 후에 구토하는 것은 건강에 좋지 않다. 술을 깨기 위해 억지로 구토하는 행위 역시 마찬가지다. 구토와 함께 나오는 음식들과 알코올, 위산 등이 식도로 역류해 위에 손상을 입힐 수 있기 때문이다. 누운 자세에서 구토하면 토사물이 기도를 막아 질식사할 위험이 있으므로 더 위험하다.

구토는 치아 건강에도 치명적이다. 구토 중에 넘어온 위산은 입속에 남아 치아를 부식시킬 수 있다. 가벼운 잇몸질환이 있는 상태로 여러 차례 과음하면 칼슘 흡수에 문제가 생겨 잇몸 재생능력이 떨어진다. 치과 치료를 받고 있다면 술자리는 피하는 게 좋다.

이러한 위험을 피하기 위해서는 음주량을 적절하게 조절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안주를 충분히 먹고 자주 물을 마셔 포만감을 높이면 음주량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알코올 분해에는 기름진 음식이나 염분이 많은 국물류의 안주보다는 수분이 많은 과일이나 칼륨을 보충하는 해조류가 더 효과적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