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 노화 늦추려면 도시를 떠나라?

입력 2014.11.12 14:49

공해물질이 피부 속 파고 들어 노화 촉진

여성에게 피부는 최대의 관심사다. 그런데 사는 지역에 따라 피부 노화 속도가 달라진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미국의 생활용품 제조업체인 P&G와 중국 베이징 공군 종합병원 피부과학 연구진이 생활방식과 자외선 노출 정도가 비슷한 30~45세 여성 200명을 대상으로 피부와 각종 건강상태를 조사했더니 베이징을 포함한 도시 지역 거주 여성이 시골에 사는 여성들보다 피부 속 콜라겐 성분과 각질의 수분 함유량이 상대적으로 적었다.

여자가 거울을 보고 있다
사진=조선일보 DB

연구팀은 도시 여성이 시골 여성보다 피부 노화속도가 10% 정도 더 빠르다고 결론지었다. 연구팀이 노화속도 차이의 원인으로 꼽은 것은 도시 공기에 들어 있는 224종의 공해물질이다. 오염물질이 피부 속까지 침투하면 피부세포도 파괴되는데, 그렇게 되면 피부 탄력도 떨어지고 노화가 급격하게 진행된다. 연구팀은 "공기 속 유해물질은 피부 표면에만 영향을 미칠 뿐 피부 속으로 침투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먼지만큼 작은 독성 물질들이 피부 속까지 침투해 피부를 망가뜨리는 것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이 보도했다.


맨 위로